• 즐겨찾기 추가
  • 2020.07.08(수) 18:40
정은경 "27일 등교 개학…등교 후 생활방역 일상화 중요"

"지역사회 감염이 학교 안으로 이어지지 않게 해야"
"학원도 방역수칙 준수해야…고위험시설 방문 자제"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5월 26일(화) 00:00

지역사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늘어나면서 오는 27일 등교 개학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자, 방역당국은 방역의 핵심은 '방역수칙 생활화'라고 25일 강조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방역당국 입장에서도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없어진 후에 등교하면 가장 안전하겠지만, 안타깝게도 코로나19는 질병 특성상 퇴치는 어렵고, 국내외에서도 장기간 유행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학교를 포함해 지속가능한 생활 속 방역방법을 정착시키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지난 20일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을 시작으로 오는 27일부턴 고등학교 2학년,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이 등교 개학을 하고, 유치원생도 등원한다.

그러나 지난 6일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을 시작으로 지역사회에 코로나19가 전파됨에 따라 감염 위험도가 높아진 상황에서 등교 수업을 진행하면 안 된다는 여론이 많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정 본부장은 "코로나19는 전파력이 매우 높지만, 예방이 불가능한 감염병은 아니다. 지역사회 위험도가 낮아지면 학생들의 감염 위험도가 함께 낮아진다"며 "학교와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밀폐·밀집한 모임 자제 등을 생활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과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등은 우선 학교 내에서 확진 환자가 발생하면, 모든 학생과 교직원이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한 뒤 즉시 귀가 조치할 계획이다. 이후 해당 지자체는 역학조사와 학교 내 소독, 시설 이용 제한 등 방역조치를 실시해야 한다.

학교 내 감염 예방도 중요하지만, 지역사회 감염이 학교로 이어지지 않도록 더 강력한 방역조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학생들의 건강과 학업을 보장하려면 학교에서의 감염병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하지만, 지역사회 감염이 학교 안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지역사회 감염 관리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학생들이 많이 방문하는 학원의 철저한 예방수칙 준수, 행정점검이 필요하다"면서 "학원 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가 가능한 좌석 배치, 책상·공용공간 소독, 자연 환기, 유증상자 출입제한 등 감염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고위험시설 출입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그는 "학부모, 교직원들도 감염 위험이 높은 노래방, 유흥시설, 주점 등 방문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손 씻기를 철저히 실행해 주시기를 바란다"면서 "학생도 감염 위험도가 높은 PC방, 노래방, 스터디카페 등을 방문하지 말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