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9.22(화) 18:10
고진영·박성현 모두 승자 '5000만원씩 기부'

현대카드 슈퍼매치 무승부...상금 1억원 절반씩 본인 이름으로 기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5월 26일(화) 00:00
'세기의 샷대결'에 임하는 고진영과 박성현이 24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경기에 앞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현대카드 제공)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게 했던 '세기의 대결'에서 모두 웃었다. 고진영(25)과 박성현(27·이상 솔레어) 둘 다 승자였다.

두 선수는 24일 인천 스카이72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에서 맞붙었다.

총상금 1억원을 놓고 홀별 걸린 상금 총액에 따라 승패를 가린 이번 승부에서 박성현과 고진영은 각각 5000만원씩을 획득했다. 박성현이 7홀을, 고진영이 6홀에서 우위를 점했지만 상금액은 같았다. 5개홀에서는 승부가 나지 않았다.

상금 전액은 선수들이 사전에 지정한 곳에 선수 이름으로 기부된다. 박성현의 상금은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후원회에, 고진영의 상금은 밀알복지재단에 돌아간다.

50주 연속 세계랭킹 1위를 지키고 있는 고진영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데뷔 시즌 최초 세계랭킹 1위 등극 기록을 갖고 있는 박성현(현재 3위)의 격돌은 뜨거운 관심 속에 진행됐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의 자매지인 골프월드와 골프채널 등 외신들도 흔치 않은 두 선수의 맞대결을 소개했다. 골프채널은 "두 선수는 한국에서 록스타 대접을 받는다. 대단한 이벤트가 될 것"이라면서 해외팬들의 기대감을 부풀렸다.

경기는 상금이 걸린 홀에서 낮은 타수의 선수가 해당 홀의 상금을 획득하는 '스킨스 게임'으로 운영됐다. 본인들이 선택한 2홀(플레이어 찬스 홀)에서 승리할 경우 추가 상금 1000만원이 돌아가는 '선수 찬스홀' 규정도 더해졌다. 무승부로 끝난 홀의 상금은 다음 홀로 이월됐다.

200만원씩 걸린 5번홀까지는 고진영이 우위를 점했다. 첫 홀을 빼앗긴 고진영은 3~5번홀을 휩쓸며 이월된 2번홀 200만원을 포함해 800만원을 손에 넣었다. 박성현은 4번홀에서 짧은 파퍼트를 놓치는 등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다.

반격에 나선 박성현은 200만원 마지막 홀인 6번홀과 400만원 초반 두 홀인 7번과 8번홀을 쓸어담았다. 8번홀에서 샷을 가깝게 붙인 이는 고진영이었지만, 정작 버디 퍼트를 홀컵에 떨어뜨린 이는 박성현이었다.

정교한 플레이 구사에 어려움을 겪던 고진영은 찬스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9번홀 타이로 총 800만원짜리 판이 된 10번홀에서 그동안 잘 통하지 않던 버디 퍼트에 성공, 박성현보다 400만원 많은 1600만원을 만들었다.

고진영은 11번과 12번홀 무승부와 박성현의 찬스(12번홀)로 총 2400만원이 걸려있던 13번홀까지 획득하면서 격차를 더욱 벌렸다. 고진영이 4000만원으로 1200만원의 박성현을 크게 앞섰다.

두 선수의 라이벌전이 이렇게 끝날 리 없었다. 주춤하던 언니 박성현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박성현은 14번과 15번홀 승리로 순식간에 1200만원을 보탰다.

내친김에 박성현은 17번홀 승리로 흐름을 뒤집었다.

800만원이 걸린 16번홀에서 우열을 가리지 못한 두 선수는 고진영이 찬스 카드를 꺼내든 17번홀에서 2600만원짜리 샷 대결을 벌였다.

고진영이 버디에 실패한 것을 확인한 뒤 퍼트에 임한 박성현은 원하는 곳에 공을 정확히 보내 거액을 차지했다. 박성현이 5000만원으로 4000만원의 고진영을 앞섰다.

뜨거웠던 승부는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이날 경기의 유일한 1000만원짜리 대결인 18번홀에서 고진영이 웃었다.
1000만원 뒤진 채 최종 18번홀을 맞이한 고진영은 긴 버디 퍼트로 박성현과의 격차를 없앴다.

경기 전 "내가 반, 언니가 반 가져갔으면 좋겠다"고 했던 고진영과 "최상의 시나리오"라고 화답했던 박성현 모두 결과를 확인한 뒤 환한 미소를 지었다.

과거 여자 테니스 '마리아 샤라포바 VS 비너스 윌리엄스' 등 굵직한 이벤트를 성사시켰던 현대카드는 세계 골프계에서 가장 뜨거운 두 선수를 한 자리에 불러 모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볼거리가 줄어든 골프팬들의 갈증을 해소해줬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