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9.22(화) 18:10
광산구가 광주지방경찰청 안에 공원을 만든 이유

두 기관의 ‘시민 위로’ 협업 결실…시민과 더 가까워진 광주경찰청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5월 29일(금) 00:00

광산구가 광주지방경찰청과 협업으로 28일 경찰청 내 공간에 시민 휴게 공원을 조성해 개방했다.

이번에 두 기관이 조성한 공원은, 김삼호 광산구청장과 최관호 광주지방경찰청장이 만나, 코로나19 사태로 지친 시민에게 위로와 동시에 작은 선물을 전할 수 있는 일을 함께 찾다가 마련한 공간.

광주지방경찰청은 공원 조성을 위해, 그간 철제 담장으로 외부와 차단돼 있던 경찰청 내 축구장 절반 크기의 공간을 내놓았다.

광산구는 4월말부터 이곳에 4000만원 가량의 예산을 들여 담장 철거, 나무 심기, 휴게 공간 조성, 운동시설과 황토포장 산책로 설치 등 공사를 진행해 공원을 만들었다.
특히, 광산구는 이 공원 안에 벚나무를 심어, 이미 식재돼있던 경찰청 앞 대로변 벚나무 가로수와 연결했다. 시민들이 공원과 경찰청 안팎을 자연스럽게 드나들 수 있도록 하고, 도심 벚꽃 명소로도 가꾸겠다는 취지였다.

평소 광주지방경찰청 주변에서 산책을 즐기는 어룡동 주민 박승천 씨는 “경찰청이 있어 안전한 곳이 이제 아름다움까지 갖춘 공간이 될 것 같다”며 “이웃들과 함께 산책하며 충전하는 공간으로 자주 이용하겠다”고 전했다.

/이동기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