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05(일) 18:48
"계엄군 총탄에 무고한 죽음" 김상태 열사 6월의 선양유공자
/한동주 기자
2020년 06월 02일(화) 00:00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 선정 6월의 선양 유공자 고(故) 김상태씨. (사진=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 제공)

가족의 생계를 위해 출근을 하던 중 계엄군의 총탄에 맞아 숨진 고(故) 김상태 열사가 6월의 선양유공자로 선정됐다.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는 김상태 열사를 이달의 선양 유공자로 선정하고 포스터 등을 배포했다고 1일 밝혔다.

김 유공자는 1남 1녀를 둔 평범한 가정의 가장으로 가족의 생계를 위해 계엄군의 총탄을 두려워 하지 않고 직장에 출근했다.

이어 자전거에 물건을 싣기 위해 대리점으로 이동하던 중 계엄군의 집단 발포가 있었던 1980년 5월21일 어깨에 관통상을 입고 쓰러졌다.

시위와 무관한 시민이었지만 그는 총상을 입은 뒤 군용트럭에 실려 어딘가로 이동했고 숨진채 발견됐다.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 관계자는 "김상태 6월의 유공자는 제1묘역 1-99에 잠들어 계신다"며 "민주묘지를 찾는 추모객이 묘지를 들러 참배하고 기억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동주 기자
/한동주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