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0.21(수) 18:34
전남 車튜닝밸리 사업 차질 ‘불가피’


국내 첫 수제차 공장 경매…완공 1년 넘었지만 생산 ‘0’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6월 03일(수) 00:00
F1경주장이 있는 영암에 들어선 국내 첫 수제자동차 생산라인이 완공된지 1년이 넘었지만, 단 한대의 자동차도 생산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120억원을 투입해 설립한 자동차 공장은 금융권 이자를 감당하지 못해 채권단이 경매 처분을 하는 등 문을 닫을 처지에 놓였다.
이에따라 전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자동차 튜닝밸리 조성사업이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2일 전남도와 영암군 등에 따르면 전남의 튜닝 1호 기업인 ㈜모헤닉게라지스가 영암 삼호읍 용당리에 지난 2018년 8월 완공한 국내 첫 수제차 공장인 `드림팩토리'가 최근까지 단 한대의 자동차도 생산하지 못했다.
모헤닉게라지스의 드림팩토리는 2017년 착공, 2018년 완공 후 2019년 4월 공장등록을 했으나 수제자동차 생산을 위해 필요한 일부 시설이 들어서지 못해 1년여 동안 가동을 하지 못했다.
더욱이 50억원에 가까운 금융권 이자를 감당하지 못한 공장은 채권단으로부터 가압류된 뒤 경매 물건으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전남도와 영암군 관계자는 "모헤닉게라지스는 초기 협약때 보다 과잉투자로 인해 자금난을 겪으면서 아예 가동조차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모헤닉게라지스는 드림팩토리 완공당시 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에 들어가면 연간 최대 400대까지 생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지만, 예상에 불과했다.
모헤닉게라지스 관계자는 "전남도 등으로부터 4억원의 입주보조금을 받긴 했지만, 약속했던 5억원의 시설지원금이나 사업지원금을 받지 못해 아직 가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수요는 있지만, 시설비 등 선투자가 이뤄지지 않아 결국 채권단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전남도가 F1 경주장 인근을 활용해 추진중인 자동차 튜닝밸리 조성사업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전남도는 영암 삼호읍 F1경주장 주변(99만㎡)에 오는 2028년까지 2606억원을 투입해 삼포자동차 튜닝밸리 조성사업을 진행 중이지만, 유일한 전남의 튜닝 1호 기업이 자초위기에 놓였기때문이다.
삼포자동차 튜닝밸리 조성사업은 자동차 부품 고급브랜드화 연구개발을 비롯해 튜닝산업 지원시스템 구축과 튜닝부품 선도기업 맞춤형 지원 등이 핵심으로, 지난 2013년 첫 삽을 뜬 이후 최근까지 1200여억원을 들여 평가장비동과 연구지원동,시험평가동, 기업지원동 등을 준공했고 26종의 고가장비도 들여왔다.
1200억원을 쏟아부었지만, 기업유치가 사실상 전무한 상황에서 수제차 공장 역시 문을 닫을 판이어서 삼포 튜닝밸리사업에 비상이 걸렸다.
한편 전남도와 영암군은 모헤닉게라지스와 지난 2016년 9월 투자협약(MOU)을 체결한 이후 공장 설립에 들어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