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0.21(수) 18:34
134만명 마지막 4차 등교

마지막 남은 학생 23% 등교 시작…순환등교 본격화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6월 08일(월) 00:00
지난달 20일 고3부터 시작된 순차등교로 오는 8일이면 초등학교 5~6학년과 중학교 1학년 학생 134만명까지 학교에 가게 됐다. 비록 격주제나 격일제 등을 활용하고는 있지만 유·초·중·고 학생 총 약 600만명이 등교하는 셈이다.
아직 학교나 유치원 내 2차 감염 사례는 없지만 여전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산발적 지역감염이 일어나고 있어 아슬아슬한 줄타기가 계속되고 있다. 학생·학부모들의 불안감은 여전히 높고 학교 현장의 긴장감도 최고조에 달했다.
7일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등교'를 검색하면 순차 등교에 반대하는 학생, 학부모들이 만든 단체대화방을 다수 찾아볼 수 있다. 지난달 말 SNS에서 '등교개학반대' 해시태그(#)를 달고 글을 단시간에 다수 올리는 소위 '총공(격)' 이후 만들어진 방들이 대부분이다.
카카오톡 이용자 143명이 참여하는 '개학 반대하는 사람들의 모임' 대화방에서는 교육부를 향한 비판과 불안함을 호소하는 글이 줄을 잇는다. '확진자 수가 조작됐다'는 것과 같은 가짜뉴스도 심심찮게 보인다.
일부 학생, 학부모들이 커뮤니티에서 조직적인 등교반대 운동을 벌이는 이유에 대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전경원 참교육연구소장은 "정부의 등교개학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심해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수도권에서는 밀폐·밀접 고위험 시설 외에도 무등록 방문판매업, 종교소모임, 학원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진행 중이다. 방역당국은 수도권에서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교육부는 "학교 내 2차 감염은 없다"면서 등교 일정을 강행해왔다. 현재까지 감염된 학생, 교직원이 있어도 학원에서, 또는 등교 전에 감염됐다는 설명이다.
오는 8일 마지막 4차 등교를 하게 되면 학교 내 밀집도는 높아진다. 코로나19 잠복기인 14일 후에도 '학교 내 감염 0명'을 유지할 수 있을지 여부에 따라 향후 등교 정책의 성패가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에 따르면, 4차 등교일인 8일 학교 갈 예정인 학생은 총 134만9374명이다. 초등학교 5학년 42만9025명, 6학년 44만8621명, 중학교 1학년 47만1728명이다. 전국 유치원, 초·중·고교 학생 594만5310명의 22.7%다.
격주제나 격일제와 같은 순환등교도 당분간 계속된다. 코로나19로 학교의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지역사회 감염우려가 높은 지역에는 전교생의 3분의 2 이하가 등교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최근 집단감염 사례가 늘어난 서울·경기·인천에는 강화된 지침이 적용되고 있다. 교육부는 수도권 지역 시도교육감과 협의해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하, 유·초·중학교와 특수학교는 3분의 1 이하만 등교하는 '원칙'을 정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