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9.27(일) 18:29
전남 생산 초소형전기차 첫 해외수출…정 총리 기념식서 격려

영광 대마산단서 643억원 규모 투자협약식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6월 18일(목) 00:00
17일 영광군 대마전기차산업단지 대풍EV자동차 공장에서 열린 '1000만 불 수출 기념식'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왼쪽에서 네번째)등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전남에서 생산된 초소형전기차가 처음으로 해외로 수출된다.
17일 전남도에 따르면 영광 대마산단 내 ㈜대풍EV자동차가 필리핀에 1000만 달러(4500대) 어치 초소형전기차를 수출한다.
전기이륜차와 농업용운반차 생산기업인 ㈜대풍EV자동차는 삼륜형 전기이륜차 `Echo-ev'를 필리핀, 베트남, 이집트 등과 3185만 달러(1만 5500대) 수출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날 필리핀에 전기이륜차 4500대 첫 수출 시작을 알렸다.
수출 개시를 기념한 이날 커팅식에 참석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기이륜차 생산라인을 들러봤다.
정 총리는 기념식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 ㈜대풍EV자동차 해외수출은 지역을 넘어 국가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고 격려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e-모빌리티 시장확산도 전남도가 주도하겠다”며 “국가 차원의 e-모빌리티 신산업 육성을 위해 공유서비스 지원체계 구축 사업을 비롯 스마트 미니셔틀 실증사업, 환경부 전기차 보급사업 등에 e-모빌리티의 국비 보조금을 확대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정부도 e-모빌리티 신산업 생태계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관심갖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영광 대마산단내 한국자동차연구원 전남본부에서 e-모빌리티기업 투자협약식도 열렸다.
이번 협약으로 ㈜KST일렉트릭과 ㈜성지에스코, ㈜코리아하이테크, ㈜DS이노베이션, 마스터전기차㈜ 등 5개 기업은 e-모빌리티 생산을 위해 643억 원을 투자해 238명의 고용창출을 이루기로 했다.
이날 정 총리는 투자협약식에 참석해 “중소기업이 코로나19 상황에서 경제위기 극복의 원동력이 돼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김사는 “전남은 e-모빌리티 산업과 관련 전 주기 기업지원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대규모 실증사업을 통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며 “튼튼한 기업 성장 환경과 함께 투자하면 성공하는 전남을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지난해 9월 e-모빌리티 보급 중기계획을 수립, 오는 2022년까지 e-모빌리티 5000대, 충전기 7300기 보급을 추진 중이다.
특히 전국 최초로 55억 원을 투자해 여성·고령 농업인의 농작업 지원을 위해 다목적 소형전기운반차 1000대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 이날 행사에는 정 총리와 김 지사를 비롯해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이개호 국회의원, 김승남 국회의원, 이용재 전라남도의회 의장, 김준성 영광군수, 강필구 영광군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