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0.26(월) 18:35
방문판매·물류센터·대형학원 고위험시설 추가 지정

정 총리 "확진자 많은 국가 비자·항공편 일시 제한 필요"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6월 22일(월) 00:00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가 큰 고위험 시설에 방문판매업체, 물류센터, 대형학원, 뷔페 식당을 추가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밝힌 뒤 "23일 18시부터 방역수칙 준수 의무를 부과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발성의 원칙을 지키면서도 위험성이 큰 시설의 경우 사업주와 이용자의 책임을 강화하려는 취지"라며 "공동의 안전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인 만큼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최근 해외 여러 나라가 봉쇄조치를 완화하고 있어 해외 입국자 관리 강화 필요성이 생겼다며 확진자가 많은 국가에 대해서는 비자·항공편 일시 제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많은 국가가 최근에 봉쇄조치를 완화하고 있다"며 "우리도 중소기업과 농어촌에서의 외국 인력 수요가 커지면서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등 유행지역에서 재입국하는 외국인 노동자가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방역의 기본 원칙인 개방성을 유지하면서도 국민 안전과 국내 의료시스템 보호를 위해 한층 세밀한 방역 정책이 필요한 때"라며 "입국자 대비 확진자가 특히 많은 나라의 경우 비자나 항공편을 일시적으로 제한하는 등 부분적 강화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환승으로 입국하는 경우에 생기는 관리의 사각지대도 보완해야 한다"며 "관계부처에서는 오늘 중대본 논의를 거쳐 대책을 발표하고 조속히 시행해달라"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