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05(일) 18:48
靑, 인국공 논란에 "청년들 절박함 마주해…문제 본질 봐야"

"정부는 공정을 위해 혁신에 더 힘을 기울이겠다"
"가짜뉴스로 촉발…로또 채용으로 일부 언론 보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6월 29일(월) 00:00
청와대는 28일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보안 요원 정규직 전환 논란에 대해 "이번 논란 과정에서 현재 우리 사회가 살아가는 청년들의 절박함을 마주하게 됐다"는 입장을 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모든 세대의 아픔에 공감하는 정부가 되도록 더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기적으로 공정의 이슈는 혁신과 연결돼 있다"며 "김상조 정책실장은 '공정과 혁신은 동전의 양면'이라고 강조했는데, 정부는 공정을 위해서 한국판 뉴딜이라든지 혁신 정책에 더 힘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인국공 보안 요원 정규직 전환으로 촉발된 '공정성'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청와대가 직접 나선 것으로 보인다. 황덕순 일자리수석이 두 차례에 걸쳐서 대응에 나섰지만, 여전히 청년층 중심으로 역차별이라는 지적이 일면서 청와대가 공식 언급에 나섰다.
이 핵심 관계자는 "이번 논란이 가짜뉴스로 촉발된 측면이 있다"며 "최초 SNS 글에서 보안검색요원이라고 자청한 분이 마치 '아무런 공지조차 없이 정규직 전환됐다'면서 5000만원의 연봉을 받게 됐다는 글을 올렸고, 검증 없이 일부 언론은 로또 채용이라고 보도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언론이 팩트 체크를 해서 이 부분은 가짜뉴스라는 게 규명이 됐다"며 "그 이후에도 논란이 가시지 않는 게 안타깝긴 하다"고 했다.
또 "이 논란이 소모적으로 번지지 않으려면 문제의 본질을 봐야 한다"며 "인국공 문제는 결국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문제"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 취지에 대해 "장기간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로 꼽힌 사회 양극화 해소에 있다"며 "나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회적 불평등을 개선하기 위해 시작한 일"이라며 "그럼에도 지금 일각에서 불공정 문제를 제기해서 안타깝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현재까지 우리 정부에서 공공부문에서만 약 19만여명의 노동자가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됐다"며 "인국공만의 일이 아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공공부문에서 시작해 민간 부문으로 확대해나가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일부 민간 부문으로도 파급 효과가 이어지고 있다"며 마트 최초로 홈플러스가 '비정규직 제로'에 드라이브를 건 사례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인국공 내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불공정 문제가 부각된 데 대해선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비정규직 보안검색요원) 1902명 중 상당수는 공개 채용 절차를 거친다"며 "가짜뉴스로 드러났지만 (보안검색 협력업체 초임 임금은) 5000만원이 아니라 3800만원 연봉을 받는다"고 반박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