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05(일) 18:48
강정호, 국내 복귀 포기 "큰 욕심이었다"

여론 반대 못 넘어…"KBO복귀 신청 철회"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6월 30일(화) 00:00
강정호가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음주운전 삼진아웃'과 등과 관련 사과하고 있다.

전 메이저리거 강정호(33)가 여론의 반대에 국내 복귀를 포기했다.

강정호는 2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긴 고민 끝에 조금 전 히어로즈에 연락드려 복귀 신청 철회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그는 "팬 여러분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팬들 앞에 다시 서기엔 제가 매우 큰 잘못을 저질렀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느꼈다.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던 마음도, 히어로즈에서 야구를 하고 싶었던 마음도 모두 저의 큰 욕심이었다"고 적었다.

이어 "내 욕심이 야구팬 여러분과 KBO리그, 히어로즈 구단 그리고 야구선수 동료들에게 짐이 되었다는 것을 너무 늦게 깨달았다. 복귀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피해를 받은 모든 관계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2014시즌을 마친 뒤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미국 메이저리그로 떠난 그는 지난해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서 방출, 국내 복귀를 타진했다.

그러나 여론의 반대가 만만치 않았다.

음주운전 전력 때문이다.

강정호는 피츠버그 소속이던 2016년 말, 국내에서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냈다. 조사 과정에서 2009년과 2011년 음주운전 사실도 드러났다.

국내 복귀를 희망한 그는 지난달 임의탈퇴 복귀 신청서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제출하고, 상벌위원회로부터 1년 유기실격 징계와 봉사활동 300시간 제재를 받았다.

지난 23일에는 기자회견을 열고 "진정으로 반성하는 모습은 KBO리그에 와서 변화된 모습으로 보여드리고 싶다"며 복귀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기자회견 이후 여론은 더욱 들끓었다.

강정호의 국내 보류권을 가지고 있는 키움도 강정호의 거취 문제에 쉽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고민을 거듭했다.

결국 강정호가 국내 복귀 뜻을 접는 것으로 마무리가 됐다.

강정호는 "오랫동안 팀을 떠나 있었지만 히어로즈는 항상 나에게 집 같은 곳이었다. 다시 히어로즈에서 동료들과 함께 야구하며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싶었다"면서 "그런 생각이 히어로즈 구단과 선수들을 곤경에 빠뜨리게 하였음을 이제 깨닫게 됐다. 히어로즈 팬들과 구단 관계자분들 그리고 선수 여러분들께 너무나 죄송하다는 말씀 다시 전한다"며 사과했다.

"아직 앞으로 어떤 길을 갈지는 결정하지 못했다. 어떤 길을 걷게 되던 주변을 돌아보고 가족을 챙기며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항상 노력하겠다. 또한 봉사와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조금이나마 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