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30(목) 18:51
전남대 연구팀, 나노기술로 '어깨힘줄 파열 치료법' 개발

김장호·김명선 교수팀, 생체모사 통해
美 화학회 선정 6월의 한국 주요 논문

/김도기 기자
2020년 07월 02일(목) 00:00
전남대 연구팀이 나노기술을 이용해 '어깨힘줄 파열 치료법'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연구팀은 현재 사용되는 힘줄 봉합술에 비교해 연구팀이 개발한 지지체를 사용했을 때 월등히 향상된 힘줄 재생을 확인했다. (사진=전남대 제공)

전남대학교 연구팀이 나노기술을 이용해 만성퇴행성 어깨힘줄 파열을 치료할 수 있는 신소재부품을 개발했다.

1일 전남대에 따르면 김장호(지역·바이오시스템공학과)·김명선(정형외과학교실) 교수 연구팀이 인구의 50% 이상이 겪을 정도로 매우 흔한 질환이면서도 이를 치료할 수 있는 원천적인 치료법이 없는 만성퇴행성 어깨힘줄 파열을 치료할 수 있는 나노소재 부품 개발에 성공했다.

연구 결과는 미국 화학회 학술지 'ACS Omega' 최신호에 게재됐고, 미국화학회가 6월의 한국 주요 논문으로 선정했다.

연구팀은 힘줄 조직이 정교한 나노패턴 구조로 구성돼 있는 것에 착안, 이를 모사한 힘줄 나노 패턴 지지체를 개발한 뒤 토끼 동물모델에 실험한 결과 손상된 어깨 힘줄을 효과적으로 재생시킬 수 있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만성퇴행성 어깨힘줄 파열 질환은 완전한 치료가 어렵고 치료에 사용되는 생체재료부품도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며 "이 기술로 어깨힘줄 파열환자를 치료하는 것은 물론 수입대체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바이오·의료기술 개발사업과 광주시 지원으로 수행됐다.

김우찬 학생(지역·바이오시스템공학과)이 주저자로 참여했다.
/김도기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