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8.09(일) 18:47
광주·나주에 에너지밸리 만든다


정부 '공공기관 선도 혁신도시 활성화 방안'
공공기관 이전 도시 자체 성장동력 키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7월 31일(금) 00:00
광주와 전남 나주에 한국전력공사를 통해 에너지밸리를 조성한다. 용도 폐지된 부산의 정부청사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리모델링해 청년창업 공간으로 만든다.
기획재정부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공공기관 선도 혁신도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단순히 공공기관 이전 완료에 그치지 않고 해당 도시의 자체적인 성장 동력을 키운다는 목표다.
2005년부터 작년 말까지 추진된 153개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으로 혁신도시의 인구나 지방세 수입, 지역인재 채용률 증가 등 성과가 나타났지만 도시 자체의 발전 동력을 확보했다고 평가하기에는 미흡하다는 점에서다.
정부는 먼저 공공기관이 주도하는 10대 협업과제를 추진한다. 공공기관 자체 재원·인력을 과감하게 투입하고 지방자치단체, 지역대학 등과 적극 협업해 시행한다.
부산의 경우 정부청사 리모델링을 통해 지역 창업기업에 시세의 50~70% 수준으로 저리 임대해주는 청년창업허브 ‘부산형 상생혁신타워’를 세울 계획이다. 입주 기업에는 자금·기술·판로를 지원한다.
대구에는 가스공사가 지역기업에 컨설팅·금융·인력 양성 등을 지원하는 ‘그린 에너지 캠퍼스’를 구축한다. 울산에는 석유공사가 풍력·태양광 발전소를 구축하는 등 친환경에너지 융합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진주에는 기업이전·산학연 클러스터 선도모델(토지주택공사)을, 김천에는 남부권 스마트물류 거점도시(도로공사) 등을 만들어 육성한다.
광주와 나주에는 한전이 혁신도시 이전 협력사에 대출이자를 5년간 지원하고 신산업 투자펀드를 조성하는 방식으로 에너지밸리를 조성한다.
전주·완주에는 전북 금융타운을 조성한다. 국민연금공단이 보유한 데이터를 활용한 빅데이터 포털 시스템을 구축해 지역 스타트업 등에 개방한다는 계획이다.
그밖에도 원주에는 고령친화용품 실증·연구센터를 설립해 실버의료기기 메카를 조성한다. 진천·음성에는 K-스마트교육 시범도시를 구축할 예정이다. 제주에는 비즈니스 관광, 즉 마이스(MICE) 산업을 활성화하고 전기·자율차 연구실험실(EV랩)을 만든다.
정부는 이를 위해 용도 제한 해제 등 토지 규제를 해소하는 한편 위탁개발 대상사업 승인 등 행정처리를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10대 협업과제는 추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도 반영된다.
이와 함께 공공기관이 수행하는 지역연계 프로그램 중 성과가 있는 우수사례 16건을 선별해 전 기관에 중점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지역산업 분야에서는 공공기관·지역대학·기업간 공동 연구·개발(R&D), 공공기관 보유 사업화 유망기술의 지역 중소기업 이전 등 5개 과제가 선정됐다.
지역인재 분야에서는 오픈캠퍼스 설립·운영, 청년 체험형 인턴셉 운영 등 5개 과제다. 그밖에도 지역상생 분야에서는 구내식당 로컬푸드 공급망 확대, 지역 중소기업 물품 우선구매 등 6개 과제가 선정됐다.
기재부는 "향후 정부는 관계부처·지자체·공공기관이 참여하는 합동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우수사례의 확산을 주기적으로 점검할 것"이라며 "10대 협업과제 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충을 해소하고 신규 과제를 계속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