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9.27(일) 18:29
광주소방, 수해피해 복구 지원

소방시설 피해 복구 지원센터 운영…실태 조사 등 실시
소방차량·의용소방대 동원…피해시설 세척·잔해정리 등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8월 13일(목) 00:00

광주소방이 폭우 피해를 입은 시민의 일상생활 복귀를 위해 수해복구 지원에 나섰다.

119종합상황실 집계에 따르면 광주소방은 호우경보가 내린 지난 7일부터 10일 오후 9시까지 장비 839대 및 2517명의 소방공무원을 투입했으며, 공장, 주택 및 도로침수 등 826건의 안전조치와 침수로 고립된 116명의 인명을 구조했다.

이어 공장, 의료시설, 근린시설 등 소방시설 점검, 소방행정 의무사항을 유예하고, 소방공무원 및 의용소방대원들이 침수지역 주택 및 농가 등 토사제거나 잔해정리 등 복구활동을 실시한다.

먼저 소방시설 피해 복구 지원센터를 운영해 신속한 소방시설 복구로 화재 피해 예방과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한다.

또 11일부터 30일까지는 5개 소방서 화재안전정보조사반 30명이 공장, 상가·사무실 등 근린시설, 의료시설 등 257곳을 대상으로 소방시설 피해 현황 실태조사 및 복구를 지원한다.

지원 내용은 ▲침수피해 현황 실태조사 ▲소방시설 정상작동 확인 ▲피해업체의 자체점검 등 소방행정 의무사항 유예 ▲소화기 등 기초소방시설 점검 및 교체 ▲공장 생산 재개를 위한 우선 피해복구 추진 등이다.

더불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소방차량 및 의용소방대원을 동원해 복구를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출동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소방차량과 장비를 이용해 생활용수 급수 및 침수구역 배수지원, 침수피해 지역 주택 및 상가 등 토사제거, 주변 부유물 잔해정리를 진행한다.

이 밖에도 5개 소방서 의용소방대원들은 자치구와 협조해 침수피해 시설 및 농가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안정화될 때까지 일손을 도울 예정이다.

김영돈 시 방호예방과장은 “시민의 불편이 최소화될 때까지 안전을 최우선으로 신속한 복구에 소방력을 아끼지 않고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동주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