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9.27(일) 18:29
5·18 아픔 간직 전일빌딩245 '공간문화 최우수상' 수상

광주의 과거와 현재·미래를 잇는 공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9월 11일(금) 00:00
5·18민주화운동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는 광주 전일빌딩245가 '2020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에서 최우수상인 국무총리상을 수상한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건축가협회가 주관한 2020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 공모에서 전일빌딩245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번 상은 공간기획과 실행과정에서의 문화적 창의성, 지역주민 및 전문가 등 다양한 이해 관계자의 참여 정도, 지역적 특성 반영, 운영방식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상작을 결정한다.
올해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 민간단체 등이 신청한 35개의 작품에 대해 서류심사,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총 6개 작품을 선정했다.
전일빌딩245는 호남언론의 탯자리이자 1970~1990년대에는 다양한 용도로 활용돼 시민들의 애환과 추억이 깃든 곳이자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사격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245개의 총탄흔적이 발견된 곳이기도 하다.
이 건물은 52개월 간의 리모델링 과정을 거쳐 시민문화공간인 시민플라자(지하1~지상4층), 문화산업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을 위한 광주콘텐츠허브(5~7층), 5·18기념공간(9~10층), 전망·휴게공간인 전일마루(옥상, 8층) 등 광주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품고 있으며 지난 5월 개관했다.
이번 심사에서 전일빌딩245는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제공해 다음 세대들이 역사를 기억하고 공유하며, 새로운 문화적 가치를 만들어 나갈 잠재력이 큰 공간으로 만든 기획과 운영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준영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광주의 아픈 역사인 5·18기념공간을 담은 전일빌딩245가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하면서 전국적인 관심을 받게 됐다”며 “전일빌딩245가 광주의 과거, 현재, 미래의 시간을 잇는 공간으로 발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상식은 오는 11월11일 경남에서 열리는 2020 대한민국 건축문화제에서 진행한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