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9.27(일) 18:29
광주 전세버스, 개천절·한글날 도심 불법집회 보이콧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9월 15일(화) 00:00
광주지역 전세버스 사업주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심 불법집회 운행 등을 집단 거부키로 했다.
광주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은 14일 전체 사업자 동의를 통해 10월3일 개천절과 10월9일 한글날 열릴 예정인 도심 불법 집회에 소속 차량의 임차나 운행을 전면 거부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광주의 경우 지난 8월15일 서울 광화문 집회와 관련, 일부 참석자들의 동선 은폐와 허위진술 등으로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바 있다.
이날 현재 관련 감염자는 91명으로 직접 참가자 21명과 북구 성림침례교회발 감염자 65명 등이다.
탑승자 미확인으로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들까지 여러 명 발생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2.5단계 행정명령이 발동되기도 했다.
이번 임차·운행 중단 결정은 코로나19로 전세버스 운행이 전면 중단돼 가뜩이나 경영난에 허덕이는 상황에서 내려진 조치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조속한 종식에 대한 전세버스 사업주들의 의지가 모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나승채 이사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광주시의 행정명령과 정책에 적극 협조하고 광주시민의 안위를 위해 어려운 결정에 만장일치로 동의해준 회원사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조기 종식 만이 전세 버스업계의 살 길"이라며 "불법 자가용 유상운송 차량을 이용해 도심 집회에 참석하는 일이 없도록 관계 기관의 철저한 단속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