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9.27(일) 18:29
광주 평동산단에 2022년 수소생산기지 구축


광주시, 15일 한국가스공사와 협약…사업비 218억원
하루 최대 4톤 생산시설 2022년 완공, 반경 70㎞ 공급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9월 16일(수) 00:00
광주 평동산단에 2022년까지 수소생산기지가 들어선다. 반경 70㎞까지 수소를 공급할 수 있어 수소 공급가격 인하 등이 기대된다.
광주시는 15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이용섭 시장과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내년 착공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광주시가 지난 4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0년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에 선정된 후 한국가스공사와 부지와 추진 일정 등에 대해 사전협의를 거쳐 상호협력 방안을 마련해 추진됐다.
평동산단 3차 부지에 7224㎡ 규모로 구축되는 호남권 거점 수소생산기지는 국비 78억원, 한국가스공사 116억원, 광주시 24억원(부지 매입비) 등 모두 218억원을 투입해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수소추출 설비와 출하 설비를 갖추고 하루 최대 4t의 수소를 생산해 광주와 전남을 포함한 반경 70㎞ 내 수소 공급이 가능하다.
이번 협약에 따라 광주시는 수소생산기지 부지 제공과 인·허가 등 행정지원을 하고, 한국가스공사는 수소생산시설 구축과 향후 운영을 맡게 된다.
수소생산기지가 구축되면 그동안 서산, 여수, 울산 등 100~300㎞ 원거리 타 지역에서 주 7~8회 튜브트레일러를 통해 수소를 공급받아 운송비용 등으로 낮추기 어려웠던 수소공급가격이 ㎏당 8200원에서 6000원으로 26.8% 인하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한국은행의 지역산업 연관 분석 결과, 생산유발 210억원, 부가가치유발 50억원, 고용유발 31명 등 경제적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돼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과 지역 산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은 정부의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과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따른 수소경제 이행의 핵심 사업으로, '한국판 뉴딜' 그린 모빌리티 보급계획에 따라 2022년까지 수소차 6만7000대, 수소충전소 310곳을 구축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2022년까지 수소차 2014대, 수소충전소 12곳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용섭 시장은 "수소산업 발전은 한국판 뉴딜의 중점과제이자 2045 탄소중립 에너자립도시를 목표로 하는 광주형 AI, 그린 뉴딜의 핵심사업"이라며 "이번 수소생산기지 구축 사업이 광주가 친환경 수소도시로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