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1.22(금) 14:14
광주비엔날레 5·18 특별전 '메이투데이'…14개국·330점 전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옛 국군병원·무각사 로터스갤러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0월 14일(수) 00:00
광주비엔날레가 기획한 5·18민주화운동 40주기 특별전 '메이투데이(MaytoDay)'전시가 대만, 서울에 이어 광주에서 펼쳐진다.
광주비엔날레재단은 14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옛 국군광주병원·무각사 로터스갤러리에서 특별전 '메이투데이'가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총 14개국 86명(팀)의 작품과 1995년 창설이후 현재까지 광주비엔날레에서 선보였던 작품 330여점이 공개된다.
그동한 광주비엔날레는 12번의 행사에서 5·18과 관련한 학술·시각자료 등을 축적했다.
또 이번 광주전시는 독일, 대만, 아르헨티나 등지에서 먼저 선보였던 작품을 비롯해 신작이 전시된다.
대만의 미스터 워터는 세계를 뜨겁게 달군 홍콩의 민주화운동에서 하나의 전략이 된 '물이 되어라'(Be Water)를 시각화해 제시하고 에이 아라카와(Ei Arakawa)와 임인자는 협업을 통해 1980년 전후 민주화운동에 참여한 다양한 군상들을 표현한 작품 '비영웅 극장'을 선보인다.
서울 전시에서 펼쳐졌던 '민주주의의 봄' 전시도 재구성돼 관객을 만난다.
1987년 여성 미술인들로 결성된 그림패 둥지의 작품과 김영수의 연작, 제니 홀저의 문장들이 추가로 공개돼 당시 여성인들의 노동, 무고한 시민들에게 자행되었던 고문의 흔적, 선언문 형태의 텍스트들을 만날 수 있다.
또 서울전시에 공개됐던 목판화 전은 무각사 로터스갤러리에서 확장돼 200여점이 공개된다.
1980년 5월 18일부터 1990년대 초반까지 이어진 목판화 운동의 궤적과 흐름을 살펴볼 수 있다.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는 "저항의 시대에 쓰인 시 구절이 40년 후에는 전시의 탄생에 영감을 주고 1980년 민주주의를 외쳤던 광장의 모습을 같은 역사를 경유한 아르헨티나에서 발견했다"며 "이번 전시는 광주의 5·18이 이야기하고 있는 시대정신을 작품을 통해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