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6(목) 22:23
대학원생노조 "전남대, 법전원 성폭력 공개 사과·피해자 보호" 촉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0월 21일(수) 00:00
20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교육청 앞에서 공공운수노조 전국대학원생노조가 법학전문대학원에서 발생한 성폭력에 대해 공개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공공운수노조 전국대학원생노동조합지부와 광주여성 단체 등은 20일 "전남대학교가 법학전문대학원에서 발생한 성폭력 문제를 외면하고 있다"며 공개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교육청에서 예정된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단체는 "전남대학교 측은 지난 2018년 12월 학생 간 발생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 피해 학생 보호 조처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피해자가 가해 학생과 한 강의실에서 수업을 듣다가 수강을 포기했으며 기사가 보도되자 A교수는 공개토론회에 피해자 참석을 요청하는 등 2차피해를 가하고 있다"며 "학교측도 손을 놓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인권센터와 법학전문대학원은 신고인인 피해자에게 고지도 없이 징계 결정 이전 조정 절차를 개시했으며 고지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난해 12월 교육부는 학교 측에 '형사 결과와 무관하게 가해자에게 징계를 내릴 것'을 권고했지만 인권센터 등은 증거불충분 등의 이유로 기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교수는 이를 근거로 피해자를 향해 명예훼손, 무고로 고발까지 했다"며 "전남대학교는 성폭력 피해자와 그 연대인들에게 공개 사과하고 피해자 보호조치, 고소를 취하해야한다"고 요구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