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6(목) 22:23
소방관 침착한 전화 안내로 산모 무사 출산 '훈훈'

김주리 소방장, 진정시킨 뒤 분만 유도…산모·영아 무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0월 21일(수) 00:00

전남의 한 소방관이 산모의 출산이 임박했다는 신고 전화를 받고 차분히 대응, 무사 분만을 도와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19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전남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에 '임신부인 아내가 진통을 느낀다. 곧 출산할 것 같다'는 다급한 신고 전화가 걸려왔다.

신고 전화를 받은 김주리 소방장은 신고자인 남편을 진정시킨 뒤 구체적인 상황을 파악했다.

김 소방장은 "아기 머리가 보이기 시작한다"는 남편의 말에 출산이 임박했다고 판단했다. 곧바로 지령을 내려 119구급대가 출동했지만 산모가 있는 여수시 웅천동까지는 5~6분이 더 걸리는 상황이었다.

이에 김 소방장은 "할 수 있다. 괜찮다"고 말하며 남편이 직접 출산을 돕게끔 유도했다.

이어 남편에게 출산 직후 영아의 체온 보호를 위해 깨끗한 수건과 이불을 준비하라고 안내했다. 이후 산모를 편한 자세로 눕힌 뒤 아이의 머리를 한 손으로 받치고 산모의 몸을 함께 누르라고 남편에게 전했다.

김 소방장의 차분한 안내 덕택에 아기는 무사히 세상의 빛을 봤다.

김 소방장은 수화기 너머로 아기의 울음소리가 들리자, 비로소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출산 이후에도 아기의 호흡 상태를 점검했다.

현재 산모와 아기는 병원으로 옮겨져 회복 중이며 비교적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소방장은 "다양한 긴급상황에 대비해 훈련과 행동 지침 숙지를 게을리 하지 않은 덕분이다"며 "산모와 아기 모두 무사해 다행이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지속적인 훈련을 통해 구급대원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최수남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