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6(목) 22:23
"이강인, 왜 선발 아닌가?"…스페인 매체도 의문 제기

"이강인 활용 안 하면 겨울 이적시장에 놓칠 수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0월 27일(화) 00:00
발렌시아 이강인(19)이 캡틴으로 변신했다. (캡처=발렌시아 홈페이지)

이강인(19·발렌시아)의 교체 투입이 스페인 현지에서도 논란이다.

스페인 매체 수페르데포르테는 25일(현지시간) "이강인이 왜 선발이 아닌가?"라는 헤드라인 기사를 통해 "발렌시아 최고의 플레이메이커인 이강인을 선발이 아닌 교체로 쓰는 걸 누구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강인은 지난 23일 엘체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후반 교체로 나와 22분을 뛰며 도움 1개를 올렸다.

하지만 발렌시아는 1-2로 졌고, 순위도 14위(2승1무4패·승점 7)까지 추락했다.

발렌시아는 올 시즌을 앞두고 주장 다니 파레호를 비롯한 베테랑 선수들을 매각하며 이강인 등 어린 선수들을 중심으로 팀을 리빌딩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재계약을 미루고 이적을 추진하려던 이강인도 팀에 남아 새 시즌을 함께했다.

출발은 좋았다. 이강인은 개막전에 선발로 나와 '멀티 도움'을 기록하며 발렌시아의 4-2 승리를 견인했다.

하지만 이후 선발과 교체를 오가다 최근엔 점차 출전 시간이 줄었다. 지난 18일 비야레알전엔 올 시즌 처음으로 결장했다.

수페르데포르테는 "이강인은 리그는 물론 발렌시아에서 가장 뛰어난 어시스트 능력을 갖추고 있다. 지난 엘체전도 이강인이 빠진 전반전엔 슈팅 1개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최대한 활용 할 필요가 있다. 그렇지 않으면 이강인을 겨울 이적시장에 놓칠 수도 있다"라고 경고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