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6(목) 22:23
KBO리그 최초 30홈런-100타점 타자 3명…무시무시한 NC

나성범·양의지 이어 알테어도 30홈런-100타점 달성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0월 29일(목) 00:00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 대 NC 다이노스의 경기, 4회초 2사 1루에서 NC 알테어가 안타를 날리고 있다.

창단 첫 우승을 달성한 NC 다이노스가 한 시즌에 30홈런-100타점 타자를 3명 배출하는 새 역사를 만들었다.

알테어는 27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홈경기에서 7회말 솔로아치를 그렸다. 시즌 30번째 대포를 쏘아 올리면서 KBO리그 81번째로 30홈런-100타점 고지를 밟았다.

알테어의 30홈런-100타점이 더 특별한 건 NC에서 이미 두 명의 타자가 이를 달성했기 때문이다.

나성범이 지난 9월30일 창원 SK 와이번스전에서 30홈런-100타점을 완성했고, 양의지가 23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서 30홈런-100타점을 작성했다.

한 팀에서 단일 시즌에 3명의 타자가 30홈런-100타점을 기록한 건 KBO리그 최초다. 이전까지는 한 팀에서 30홈런-100타점 타자 2명을 배출한 게 최다였다.

30홈런-100타점은 강타자의 상징이다. 장타력과 클러치 능력을 모두 갖춰야 달성할 수 있는 만큼 중심타자들이 목표로 하는 기록이기도 하다.

3명의 타자가 30홈런-100타점을 달성한 NC는 '4번 타자'를 3명 보유한 셈이다.

주로 3번 타자로 나서는 나성범은 올 시즌 126경기에서 타율 0.325, 32홈런 108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2014년에도 30홈런-100타점을 올린 바 있는 나성범은 올해 자신의 최고 시즌을 새롭게 써 내려가고 있다.

양의지는 포수 마스크를 쓰면서도 중심 타자의 역할을 충실히 해주고 있다. 타율 0.326, 31홈런 118타점을 올리면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홈런(종전 23홈런), 타점(93타점) 기록을 훌쩍 넘어섰다.

앞서 20홈런-20도루를 작성하며 호타준족으로 눈도장을 찍은 알테어는 타율 0.274, 30홈런 106타점으로 해결사 능력도 드러냈다. 대부분 7, 8번 타순에 배치되는 알테어가 맹타를 휘두르는 덕분에 NC 타선은 상대 투수에게 더 큰 압박감을 주고 있다. 중심타선을 넘어서도 잘 치는 알테어가 버티고 있어 안심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들이 이끄는 NC의 화끈한 타선은 팀의 정규시즌 우승에도 큰 역할을 했다. 이동욱 NC 감독은 올 시즌 팀 성적에 대해 "타자들이 대부분 커리어 하이를 기록하고 있다. 선수들의 목표 설정이 잘 돼 있다 보니 어떻게 하겠다는 계획도 잘 짜인 것 같다. 그런 모습이 하나씩 모이다 보니 팀도 좋은 길로 가게 되는 원동력을 얻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