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6(목) 22:23
광주시민 56%, 어등산 관광단지 개발 찬성···반대는 13%

광주시의회 여론조사…민·관 공동개발 선호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1월 16일(월) 00:00
어등산 관광단지 개발에 반대(13%)하는 광주시민보다 찬성(56%)하는 시민이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광주시와 민간의 공동개발을 가장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광주시의회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지난 10월 20~27일 8일간 광주시에 거주하는 20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 '어등산 관광단지 개발 시민여론조사'를 한 결과다.
여론조사결과, 어등산 관광단지 개발 인지도 조사에서 전체 설문자의 46.3%(여성 51.4%)가 ‘개발사업에 대해 모른다’고 답했다. 특히 20대의 81.2%, 30대의 48.8%, 남구 지역의 61.6%가 모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 성별, 연령별, 자치구별 편차가 심했다.
어등산 관광단지 개발 찬반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56.4%가 찬성했다.
찬성 이유로는 ‘광주시의 관광, 레저, 휴식공간 확보차원’이라는 응답비율이 64.7%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다음으로 ‘어등산 개발로 지역경제 살리기’가 33.8%, 기타 1.5% 순이었다.
개발에 반대하는 비율은 전체 응답자의 13%였으며 반대 이유로는 ‘개발효과가 없음’ 54.8%, ‘지역상권이 걱정된다’ 15.4%, ‘개발이 어렵기 때문’ 11.2%로 나타났다.
전체응답자의 30.6%가 ‘찬반여부에 대해 잘모르겠다’고 응답함에 따라 어등산 개발사업에 대해 공청회, 정책토론회 등을 통한 보다 적극적인 소통이 이뤄져야 함을 시사했다.
개발사업의 지체이유에 대한 설문에서는 ‘광주시의 개발의지 부족’이 25.9%, ‘중구난방식 의견 때문’이 24.9%, ‘사업수익의 사회환원 프로그램 등 공공성 확보 방안 부족’이 22.7%, ‘개발사업자의 수익 보장이 안 되기 때문’이 18.8%로 도출됐다.
앞으로 광주시가 시민들의 의견 통합을 위해 더욱 노력하는 가운데 보다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개발사업을 추진해나갈 필요성이 있음이 확인됐다.
사업추진 주체는 누가 되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광주시와 민간의 공동개발’이 43.9%, ‘광주시가 주도하는 공영개발’이 38.2%, ‘민간이 주도하는 민간개발’이 8.6%로 조사됨으로써 시민들은 민관공동개발을 좀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환 산업건설위원장은 “시민들이 설문을 통해 모아 준 귀한 의견을 반영해 우리 지역 최대현안인 어등산 관광단지 개발사업이 효과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정책대안 마련에 최선을 다해나갈 계획이다”며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집행부에 공유하고 향후 추진사항을 면밀하게 살펴나가겠다”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