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6(목) 22:23
윤석열 감찰 …평검사 보내 첫 대면조사 시도

감찰관실 소속 평검사들, 대검 직접 방문
협의 없이 조사 시도…거절당하자 돌아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1월 19일(목) 00:00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감찰하기 위해 대면 조사를 시도했으나 대검찰청의 반발로 무산된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감찰관실 소속 평검사 2명은 전날 대검을 찾아 윤 총장에 대한 대면 감찰조사를 요구했다.
이들은 법무부 지시로 대검을 방문했으며, 대검이 사전 절차 없이 대면 조사를 요구한 것에 난색을 표하자 다시 법무부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은 법무부 측에서 사실관계에 대한 내용을 서면으로 물을 경우 설명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에서는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대면 조사 요구를 직접 지시한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법무부 관계자는 "감찰과 관련해 확인해 줄 사안이 없다"라고 말했다. 대검 관계자도 "확인할 내용이 아니다"고 전했다.
법무부가 윤 총장을 직접 감찰하기 위해 실질적인 움직임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라임자산운용 사태', '옵티머스자산운용 사태' 등에 대한 감찰을 지시한 바 있다. 그 중에서 대검 감찰부가 아닌 법무부가 단독으로 감찰 중인 사안은 윤 총장의 언론사 사주 만남 의혹이다.
앞서 뉴스타파는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의 말을 빌려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던 때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과 비밀회동을 가졌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매체는 당시 방 사장 등 조선일보 일가에 대한 고발장이 서울중앙지검에 접수돼 있던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이에 추 장관은 지난달 국회 국정감사에서 "검사윤리강령의 위배되는 여지가 있는 부분"이라며 "현재 감찰이 진행 중이고 결과가 나오면 보고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윤 총장에 대한 대면 조사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법무부 내 의견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법무부는 김용규 인천지검 형사1부장을 감찰관실로 파견을 보내려 했다. 그런데 김 부장검사가 윤 총장에 대한 대면 조사에 거부 의사를 전하자, 법무부가 파견명령을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법무부 관계자는 "근무 시작 전에 파견명령이 철회됐던 걸로 안다"고 설명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