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6(목) 22:23
이낙연, 특보단 구성…"소통 사각지대 메워달라"


당 대표 자문, 당 외연 확대 등 주문
국회의원 등 포함해 24명으로 구성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1월 19일(목) 00:0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특보단을 구성하고 "소통은 아무리 열심히 해도 반드시 사각지대가 있기 마련이다. 그것을 찾아서 메워주는 역할을 특별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특보단 임명장 수여식에서 "특보는 특별히 보필한다는 말일 텐데 그런 관계라기보다 대표와 각 분야와의 소통, 결합, 통로의 역할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하자"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여러분은 대표인 저의 특보이지만 그보다는 민주당의 특보, 국민의 특보라는 생각으로 임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특보단은 이 대표의 정책적·정무적 판단을 보조하고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지역·세대·직무를 안배해 총 24명으로 구성됐다. 당의 외연과 지지기반을 확대하면서 이 대표에게 정치적 조언을 할 수 있는 이들로 구성했다는 게 이 대표 측 설명이다.
이 대표는 특보단에 ▲당 대표 자문역할 ▲지역·직무별 의견 수렴 ▲당 외연 확대 역할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보단장은 대표적인 '이낙연계'로 알려진 이개호 의원이 맡았다. 특보단에는 국회의원은 설훈·박완주·김철민·전혜숙·송갑석·이원택·김한정·김주영·유동수·박영순·강준현·이장섭·이형석·서삼석·신영대 의원, 원외 인사로는 박성현 부산 동래구위원장, 윤준호 부산 해운대구을 위원장, 심규명 울산 남구갑 위원장, 문상모 경남 거제 위원장, 이정근 서울 서초갑 위원장, 조기석 전 대구시당위원장, 심기준 전 의원, 신정현 경기도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이개호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정기적으로 특보들이 모여서 지역의 의견과 여론, 대표 분야·직능별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집해 당 정책에 반영되도록 할 것"이라며 "정기적 회합도 월 1회 정도 갖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