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6(목) 22:23
"달빛내륙철도, 4차 국가철도망에 반드시 반영돼야"

18일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국회토론회 열려
"수도권 집중 분산 위해 영호남 남부경제권 필요"
"국가철도망 효율성 위한 동서축 철도 개발 시급"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1월 19일(목) 00:00
수도권 집중 구조 분산과 남부경제권 활성화를 위해 대구·경북권과 호남권을 연결하는 달빛내륙철도 건설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교통연구원 이호 박사는 18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위한 국회토론회'에서 발제자로 나서 "수도권 집중 구조 분산을 위해 지역발전을 통한 신경제권 형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박사는 "달빛내륙철도가 경유하는 지방자치단체들의 지역 낙후도는 매우 높은 편"이라며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통해 동남권, 대경권, 호남권을 연결하는 남부경제권을 활성화시켜 낙후지역 발전기회를 확보하고 성장잠재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 위주의 철도망 구축에서 탈피하고 동서축을 중심으로 한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통해 지역간 균형있는 국가 철도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작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또 "1~3차 국가철도망계획에서 추가 검토사업으로 반영된 달빛내륙철도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돼야 하며, 이를 위해 경제성보다는 정책성, 지역균형 발전 측면이 국가 주요 정책과제로 부각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토론에서 패널들은 수도권 중심의 국토개발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동서축 철도건설의 필요성을 이구동성으로 주장했다.
특히 문화·관광교류 측면의 파급효과 등 남부경제권 형성의 필요성에 대해 토론자간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날 토론회는 이용섭 광주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달빛내륙철도 경유 14개 지자체장,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최완석 광주대 교수가 좌장을, 한국교통연구원 이호 박사가 발제를 맡았고, 박진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공간정책과장, 진장원 한국교통대학교 교수, 이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철도정책연구팀장, 김수성 대구경북연구원 부연구위원, 최권일 광주전남기자협회장, 진식 대구경북기자협회장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 자리에서 "영·호남 남부경제권 형성의 핵심인프라인 달빛내륙철도가 내년 6월 확정되는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에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는 당위성이 제시됐다"며 "광주시는 대구시와 정치권 등과 긴밀한 연대를 통해 달빛내륙철도가 4차 철도망 계획에 반영되고 조기 착공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건설은 203.7㎞ 구간을 고속화 철도를 통해 최고 시속 250㎞로 달려 영·호남을 1시간대 생활권으로 연결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 4조원대 대형 국책사업이다. 문재인 대통령 영·호남 상생 공약인 이 사업은 최근 국가균형발전 측면에서 건설 필요성이 꾸준히 커지고 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