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1.26(화) 18:21
LPGA 김세영, 펠리컨 챔피언십 우승…통산 12승·상금 1위

박세리·박인비 이어 한국인 LPGA 통산우승 역대 3위에 올라
올해의 선수·평균타수·다승 부분 1위 등극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1월 24일(화) 00:00
김세영이 22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 여자프로골프(LPGA)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기뻐하고 있다.

김세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김세영은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3개를 쳐 이븐파 70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66타를 친 김세영은 앨리 맥도널드(미국)를 제치고 시즌 2승을 달성했다.

통산 12승을 올린 김세영은 신지애(11승)를 제치고 역대 한국인 다승 부문에서도 3위에 올라섰다. 다승 1위는 박세리(25승), 2위는 박인비(20승)다.

올해의 선수 포인트에서도 106점을 기록해 1위에 이름을 올렸고, 상금 22만5000달러를 추가한 김세영은 시즌 상금 113만3219달러(한화 약 12억6000만원)를 기록해 1위에 올라섰다.

평균 타수 부문도 1위를 유지했고, 다승 공동 1위로 뛰어 올랐다.



이날 김세영은 5타차의 여유를 갖고 마지막 라운드를 치렀다.

1번홀을 버디로 시작한 김세영은 2번홀에서 곧바로 보기를 범했다. 6번홀에서 버디로 타수를 만회한 김세영은 9번홀에서 다시 보기를 기록해 맥도널드에 3타차로 추격을 허용했다.

김세영은 14번홀에서 까다로운 버디 퍼트에 성공해 맥도널드의 추격에서 벗어났다. 이후 김세영이 파 세이브를 하는 사이에 맥도널드가 16번홀에서 보기를 범해 사실상 우승자가 갈렸다.

맥도널드는 11언더파 269타로 준우승에 머물렀다.

박희영(33)은 최종합계 1언더파 279타를 기록해 공동 15위에 올랐고, 전인지(26)와 허미정(31)은 이븐파 280타로 공동 20위에 자리했다.

이번 시즌 처음 LPGA 투어 무대에 나선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은 3오버파 283타를 쳐 공동 34위에 그쳤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