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1.19(화) 18:17
광주교도소 수용자 2명 추가 확진…총 11명


별도 격리시설 수용…의료진 현장치료
광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총 620명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1월 25일(수) 00:00
광주교도소 수용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전남대학교병원발 교도소 확진자가 11명으로 늘었다.
24일 광주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광주교도소 수용자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광주619·620번으로 분류됐으며 교도소내 별도의 격리공간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광주619번과 620번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같은 수용자 광주618번과 밀접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전남대병원발 광주교도소 감염자는 이날까지 직원 3명, 지인 4명, 수용자 4명 등 총 11명으로 늘었다.
또 전남대병원발 감염자는 의료진 12명, 환자 5명, 보호자 3명, 입주업체 직원 2명, 지인 및 가족 29명, 전남 14명, 성남 4명, 광명 1명 등 총 70명으로 증가했다.
방역당국은 지난 11일 광주교도소 직원(광주607번)의 첫 감염이후 역학 조사를 벌였다.
광주교도소 직원이 수용자와 접촉하는 업무를 맡고 있어 이 과정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광주교도소 직원은 수용자와 밀접촉을 하는 업무여서 감염으로 이어진 뒤 같은 방에 머물고 있는 재소자들까지 확진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교도소는 특수시설이어서 의료진과 역학조사반이 현장에 투입돼 정확한 감염경로 파악과 확진환자 치료 등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