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1.24(일) 18:26
정 총리 "코로나 일상 속 관광·항공업계 부담 경감 적극 검토"


정 총리, 관광‧항공업계와 목요대화…코로나 지원 논의
항공업계, 방역 우수국가 이동시 격리 면제·단축 요구
관광업 '공유오피스 지원' 요구에 정부 "예산 확보할 것"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1월 27일(금) 00:00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총리 서울공관에서 관광·항공업계와 목요대화를 가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피해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올해 말 관광전략회의를 통해 코로나19 일상 속 관광전략을 수립하겠다"며 "세제, 공항사용료 감면 등 관광·항공업계 부담을 경감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대한항공과 제주항공 등 항공업계는 방역 우수국가간 이동시 격리기간을 면제 또는 단축하는 '트래블 버블' 시행을 요구했다.
정부는 국제적인 방역체계 공유, 방역 안전 상황, 백신·치료제 개발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하기로 했다.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 공항사용료 감면 연장, 한시적 세제 감면 등의 요청에도 적극 검토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아울러 입국거부자 송환대기실의 운영·관리를 민간 항공사에서 담당해 입국거부자들의 난동·폭력 등에 적법한 대응이 어려운 사항은 조속히 개선하겠다고 했다.
관광업계 대표들은 기존 정부의 융자지원, 고용유지지원금으로는 한계가 왔다며 정부의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관광업계의 사무실 유지비용을 줄이기 위해 '공유오피스' 지원을 계획 중이라며 관련 예산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여행단계별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요구에는 해외 입국자도 대상으로 하는 종합적인 여행단계별 안전지침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