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1.19(화) 18:17
'코로나19 마스크 제작' 재능기부하는 목포해경 이정화 경위

230여 개 직접 만들어 동료경찰·미화직 근로자 등에 전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2월 03일(목) 00:00
마스크 제작하는 목포해경 이정화 경위. (사진=목포해경 제공)

'코로나19' 확산이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해양경찰 여성 간부가 손수 마스크를 제작해 동료 등에게 전달해 감동을 주고 있다.

2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도파출소 이정화 경위가 면 마스크를 직접 제작해 동료경찰관과 의무경찰 등에게 전달하고 있다.

이 경위는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린 지난 여름부터 현재까지 면 마스크 230여 개를 손수 제작했다.

이를 동료경찰관은 물론 의무경찰, 미화를 담당하는 공무직 근로자 등에 전달해 귀감이 되고 있다.

소잉 마이스터(Sewing Meister) 전문강사 인증 자격증까지 취득한 이 경위는 자신의 재능기부를 통해 면 마스크를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잉(Sewing)은 재봉틀로 하는 바느질을 말한다.

이 경위는 주위의 사람들이 '코로나19'로 불안해 하는 마음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퇴근 후 밤늦게까지 틈틈이 제작을 시작했다.

이 경위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보건용 마스크 수요가 폭증해 공급이 원활하지 않다는 얘기를 듣고 처음 시작하게 됐다"며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작지만 소중한 선물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