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1.19(화) 18:17
'만 37세 전성기' KIA 최형우 "마흔 초반까진 자신"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2월 04일(금) 00:00
최형우(오른쪽). (사진=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 제공)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한은회)로부터 올해 최고의 선수로 인정받은 최형우(KIA)는 "마흔 초반까지는 자신있다"고 당당히 외쳤다.

최형우는 3일 강남구 호텔 리베라 청담에서 열린 2020 스팟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행사에서 최고의 선수상을 받았다.

최형우는 올 시즌 140경기에 출전해 타율 0.354, 28홈런, 115타점을 기록했다. 타율 부문 전체 1위다. 만 37세의 적잖은 나이임에도 당당히 최고 타자로 우뚝 섰다.

최형우는 "'조금만 더 해보자', '버텨보자'는 마인드로 살았다. 그래서 이렇게 큰 상을 받은 것 같다. 언제까지 야구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끝까지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말했다.

마지막까지 치열했던 타격 1위 경쟁을 두고는 "팀이 안 좋은 상태라 썩 기분이 좋지는 않았는데 타격 순위가 올라가다보니 욕심이 조금씩 생겼다. 끝까지 집중했다"고 떠올렸다.

대다수 선수들이 나이가 들면서 기량이 떨어지지만, 지금까지의 최형우는 분명 예외다. 타율과 홈런, 타점 모두 최근 3년 간 가장 좋은 기록이다.

최형우는 "비결은 딱히 없다"면서 "20대 중후반에 시작해서 체력이 남아있는 것 같다"고 웃었다.

2017시즌을 앞두고 KIA와 역대 최초 100억(4년 기준)짜리 계약을 체결한 최형우는 올해 다시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됐다. 여건상 4년 전과 같은 초대형 계약은 어렵지만, 여전히 높은 활용도를 지닌 선수인 것만은 분명하다.

에이전트에게 계약을 맡겼다는 최형우는 "마흔 초반까지는 자신있다"는 말로 스스로를 어필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