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1.28(목) 20:27
코스피 종가 '3031'…'삼천피' 역사 시작되다


코스피, 발표 41년·개장 65년만에 종가 3000 돌파
상승 이끌던 개미 1조원대 매도에 기관, 강매수 펼쳐
코스닥, 988.86로 최고치 마감…1000선 코앞 도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1월 08일(금) 00:00
코스피가 종가 기준 3000을 돌파하며 '삼천피 시대'를 열었다.
7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2968.21)보다 63.47포인트(2.14%) 오른 3031.68에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54포인트(0.42%) 오른 2980.75에 출발한 뒤 개장 직후 3000선을 돌파했으며 상승구간에서 맴돌았다. 오후 들어서는 상승 폭을 넓히며 3050선을 돌파하며 장 중 3055선까지 오르기도 했다.
2007년 4월9일 사상 처음으로 2000선을 돌파했던 코스피가 앞자리를 갈아치우며 거래를 마감하기까지는 약 13년5개월가량이 걸렸다. 전날 코스피는 처음으로 장 중 3000선을 돌파하기도 했으나, 오후 들어 매수세가 약해지며 하락마감한 바 있다.
이날 지수 상승은 기관을 중심으로 한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가 강하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간 지수 상승을 이끈 개인투자자들이 1조원이 넘는 물량을 쏟아내며 차익실현을 했지만, 기관과 외국인이 이를 모두 받아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투자자는 1조286억원을 사들였으며, 외국인투자자는 1086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1조1754억원을 순매도했다. 전날 개인투자자들이 역대 세 번째 규모로 순매수한 것과는 반대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에서는 네이버(-0.17%)를 제외하고 모두 올랐다. 특히, 미국 조지아주 상원 선거 결과로 블루웨이브가 현실화되면서 친환경 정책 추진이 탄력받을 것으로 예상되자, 전기차 관련 기업들의 주가 크게 올랐다.
현대모비스는 7.41%, LG화학은 8.09% 상승했다. 반도체 대장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각각 0.85%, 2.67% 상승했다.
특히, SK하이닉스는 이날 오후 1시께 전 거래일보다 5% 가까이 오른 13만7500원에 거래되며 사상 처음으로 시가총액이 100조를 돌파하기도 했다. SK하이닉스의 코스피 시총 순위는 삼성전자를 이어 2위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는 미국의 블루웨이브 기조에 따른 추가 부양책 확대 가능성이 제기되며 상승 출발한 뒤 실적 호전 기대가 높은 반도체, 2차전지, 자동차 등의 강세도 뚜렷한 양상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서 연구원은 "결국 시장은 현재 추가 부양책에 대한 기대 심리 및 실적에 초점을 맞춰 변화를 보임을 알 수 있다"며 "이런 기조로 코스피 3000포인트에 안착했다"고 덧붙였다.
블루웨이브 달성으로 인해 기관 순매수에 이어 외국인의 순매수세가 들어오면서 지수는 상승할 수 있었지만, 과열된 증시에 변동성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장희종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블루웨이브 따른 가격변수 변화는 단기 급등한 증시에 변동성 요인이 될 수 있다"며 "글로벌 경기회복세가 길게 보면 증시 호조세 지지할 것으로 보지만, 전반적 상승보다는 가격변수 변화 따른 선택적 접근이 필요해 보인다"고 진단했다.
한편,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981.39)보다 대비 1.89포인트(0.19%) 오른 983.28에 출발한 뒤, 오름세를 키우며 7.47포인트(0.76%) 오른 988.86에 마감했다. 코스닥도 사상 최고치로 거래를 마치며 코스닥 1000시대 개막을 향해 달리고 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