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1.28(목) 20:27
광주시, 지난해 코로나19·물난리 피해 지방세 지원

신고·납부 기한 연장…6만건, 429억 원 규모
착한 임대인 재산세 610건 8300만 원 감면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1월 13일(수) 00:00
광주시가 지난해 코로나19와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방세 분야에서 감면과 기한 연장 등 다양한 방식으로 지원했다.
지원은 코로나19와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과 기업에게 지방세 관계법령이 허용하는 모든 지원 사항을 포함한 것이다.
우선 지방소득세 등 6만1325건, 429억 원 규모의 신고·납부 세목에 대한 지방세 신고·납부 기한을 당초 지난해 5월 말에서 8월 말로 기한 연장했다.
지방세의 고지유예·분할고지·징수유예·체납액에 대한 징수 유예도 6개월 범위 내에서 조치한 결과 총 199건(54억원)을 지원했다.
또 자치구 의회 감면안 의결 동의에 따라 임차인에게 임대료를 인하해준 착한임대인에 대해 총 610건, 8300만 원의 재산세를 감면했다. 구별로는 동구 75건, 서구 162건, 남구 100건, 북구 128건, 광산구 145건 등이다.
이와 함께 집중호우 등으로 건축물·자동차·기계장비가 멸실·파손돼 대체 취득한 경우 차량 취득세, 등록면허세, 자동차세 등에 대해 총 1795건, 8억6000만 원의 세금을 감면했다. 납부기한 연장과 징수유예도 함께 실시해 50건 3100만원 규모를 지원했다.
김일융 시 자치행정국장은 "앞으로도 코로나19와 자연재해 등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과 업체에 대해서는 지방세 관계법령이 허용하는 모든 지원을 적극 펼치겠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