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2.25(목) 21:02
광주시, 청년 주거급여 분리 지급 본격 시행

수급가구 내 부모와 떨어져 사는 20대 미혼 자녀도 별도 지급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2월 17일(수) 00:00
광주시는 올해부터 주거급여 수급가구 가운데 부모와 떨어져 사는 미혼청년을 대상으로 별도 주거급여를 지급하는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 제도를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 제도는 주거급여를 받는 수급가구 내 만 19세 이상, 30세 미만 미혼자녀로, 학업이나 취업 등의 사유로 부모와 시·군을 달리해 거주하는 경우 받을 수 있다.
청년 명의의 임대차계약 체결과 전입 신고 등 요건들을 갖춰야 한다.
임차가구 기준 임대료는 1인 19만원, 2인 21만2000원, 3인 25만4000원, 4인 29만4000원 등이다.
신청인은 주거급여 수급가구의 가구원, 친족, 기타 관계인 등이며, 지원을 희망할 경우 주거급여 수급가구 내 가구주(부모)가 거주하는 주소지 관할 동 주민센터 또는 보건복지부 포털사이트인 온라인 '복지로'에서 신청하면 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부모와 청년가구가 각각 거주하는 지역의 기준 임대료 상한과 소득 수준에 따라 임차급여가 차등 지급된다.
기존에는 수급가구 내 미혼 청년이 부모와 떨어져 살면 부모와 동일한 가구로 인정돼 별도의 임차급여가 지급되지 않았지만 제도시행 후에는 부모와 떨어져 지내고 있는 청년들에게도 임차료 지원이 가능해져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이 다소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정현윤 시 주택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주거복지 지원을 받지 못하는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