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2.25(목) 21:02
광주형 AI-디지털 트윈기술로 햇빛발전소 설치


드론 활용 3D 입체 지형정보…AI로 설계·유지보수까지
현실사물 가상공간에 복사만하는 기존 기술과는 차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2월 19일(금) 00:00
햇빛발전소 설치에 드론을 이용한 원격탐사부터 설계, 유지관리까지 디지털 트윈(현실사물의 가상현실 쌍둥이 객체) 기술이 적용된다.
18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도심 속 공공 유휴부지 46개소에 7.4㎿ 규모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2순환도로 방음터널 등을 활용한 37.66㎞ 구간에 67.3㎿ 규모의 햇빛발전소를 각각 설치할 계획이다. 햇빛발전소 설치는 광주형 AI-디지털 트윈 기술이 적용될 전망이다.
기존 디지털 트윈기술은 현실의 사물을 가상공간에 똑같이 복사하는데 그치지만, 광주형 인공지능(AI)-디지털 트윈 기술은 드론을 통한 원격 탐사부터, 태양광 발전시설 가상 설계와 분석,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을 통한 유지보수까지 가능하다는 차이점이 있다.
드론이 광주 상공을 비행하면서 지형정보를 실시간 수집, 인공지능 기반 태양광 패널 점검 플랫폼에 정보를 전송하면, 인공지능이 3D 입체지도를 제작하고 열화상 정보, 연간 일사량과 발전량 등을 분석한다.
발전량 등 분석된 정보를 활용하면 유휴지, 건물 옥상 등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새로 설치할 수 있는 최적 위치와 설치가능 면적을 손쉽게 확인 할 수 있고, 기존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의 정상 작동 여부도 인공지능이 실시간 데이터를 딥러닝으로 스스로 분석해 점검한다.
입체지도 위에 발전소를 가상으로 설계하면 인공지능이 투자비와 발전수익을 분석해 태양광 보급사업의 추진 기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수집·분석된 입체 지형정보는 태양광 설치 뿐만 아니라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관리, 재난재해 예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 활용 가능하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광주의 그린뉴딜은 광주만의 강점인 인공지능과 연계해 추진함으로써 다른 지역의 그린뉴딜과 차별화된다"며 "에너지 자립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도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시간과 비용을 줄이는 등 국내외 모범사례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