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3.09(화) 16:09
전남도, 마한유적 추가 발굴조사…국가사적 승격 추진


역사적·학술적 가치 인정받은 유적지
나주·함평·화순·영암 등 9개 시·군 신청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2월 23일(화) 00:00
전남도가 지역에 산재한 마한유적을 국가 사적으로 승격시키기 위해 추가 발굴조사를 진행한다.
22일 전남도에 따르면 마한의 역사적 실체 규명과 지역 정체성 강화를 위해 마한유적에 대한 국가 사적 승격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마한유적 추가 발굴조사로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위한 연구자료를 확보할 계획이다.
발굴조사 대상은 역사적·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은 유적으로 총사업비 25억원(도비 12억5000만원, 시·군비 12억5000만원)을 투입한다.
전남도가 실시한 마한유적 발굴을 위한 수요조사에는 나주, 곡성, 화순, 해남, 영암, 함평, 영광, 진도, 신안 등 9개 시·군이 21개 장소를 신청했다.
전남도는 3월까지 신청지에 대한 서면평가와 현장평가를 거쳐 발굴 대상지를 선정하고 오는 10월까지 본격적인 발굴작업을 진행한다.
현재까지 전남지역에서 발굴된 마한유적은 생활유적 138점, 분묘유적 529점, 생산유적 1점, 관방유적 51점, 복합유적 32점 등 총 751점이다. 이 중 국가지정문화재로 4점이 선정됐고 전남도지정문화재로 33점이 지정됐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