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3.09(화) 16:09
OECD "작년 韓 성장률 주요국 중 3위"…1위 中·2위 노르웨이

15개 주요국 성장률 비교…美 -3.5%, 日 -4.8%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2월 24일(수) 00:00

지난해 전 세계를 강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도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주요국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던 나타났다.

2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 따르면 작년 한국의 실질 성장률은 -1.0%로 자료가 발표된 15개 주요국 가운데 중국(2.3%), 노르웨이(-0.8%)에 이어 3번째로 높았다.

4위와 5위는 인도네시아(-2.1%)와 스웨덴(-2.8%)이다. 그 뒤로 미국(-3.5%), 일본(-4.8%), 독일(-5.0%), 프랑스(-8.2%) 순이었다.

한국 경제는 코로나19 충격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1998년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역성장을 기록했다.

OECD는 코로나19 발생 초기 경제가 크게 위축되면서 지난해 2분기까지만 해도 한국 성장률이 -3.3%까지 급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반기 들어 서서히 회복세에 접어들며 3분기와 4분기 연속해서 플러스(+) 성장을 하며 주요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빠르게 정상 궤도를 향해 움직였다.

한국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관광 등 서비스업의 경제적 파급력이 상대적으로 덜하고, 제조업 비중이 높아 주요국들에 비해 선방할 수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반도체와 자동차 등의 수출 호조로 지난해 10월 -3.8%로 부진했던 수출 증가율은 11월 4.1%로 돌아선 뒤 12월 12.6%, 지난달 11.4% 등 석 달 연속 증가했다. 이달 들어서도 상승세를 이어가며 3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가 확실시되는 분위기다.

한편, OECD는 지난해 12월 전 세계 50개 주요국의 2021년 성장률을 전망하면서 한국은 2.8%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