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의혹의 시선 커지는 신안군수 여론조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12일(금) 00:00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최근 발표된 신안지역 한 주간지의 신안군수 후보군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가 군민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여론조사는 지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켜준다는 점에서 손가락질 받을 일은 아니나 이번 여론조사의 배경이 과연 적절한 것인지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지역신문 A사는 계열사인 B, C인터넷신문 등과 함께 한 리서치 기관에 의뢰해 신안군수 후보적합도 조사를 실시했다.

그런데 A사의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된 후 "이번의 여론조사가 특정 정당에 소속돼 있는 입지자 D씨 측에서 비용과 수수료를 일정액 내는 등 사주했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

일각에서는 재정형편이 열악한 A사가 많은 비용을 들여 여론조사를 했다는 건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드는 일이라며 D씨의 '여론조사 비용 지원'에 무게가 실리는 듯한 얘기도 나온다.

더욱이 여론조사는 각 정당 예비후보들이 경선을 치른 후에 본선 후보들을 대상으로 하는 게 더 정확하다는 여론마저 확산되고 있다.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각 정당에서는 출마 후보들 간의 여론 조사를 실시한다.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내세우기 위한 것으로, 이를 통해 타 후보의 지지율도 예측해 볼 수 있다.

하지만 매체가 너무 이른 시기에 여론조사를 할 경우 선거가 조기 과열 상태에 빠져들 수 있고 특정인물을 띄우려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살 여지가 충분하다.

문재인 정부가 과거 정권의 비위, 시스템의 불합리 등을 적폐청산이라는 대의명분으로 개선해가고 있는 즈음에 지역 수장을 선택하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특정 입지자가 지역 언론을 사주해 자신을 부각시키려 했다면 이는 시대 흐름을 거스르는 적폐 중의 적폐가 아닐 수 없다.

지역 수장을 선출하는 선거에서 어떠한 부정도 어떠한 꼼수도 없는 깨끗한 선거가 되기를 지역민들은 바란다.이같은 지역민의 바람대로 정치인들은 깨끗한 정치를 펼치는 것이 지상과제임을 잊지 않아야 한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