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직무대행’…잇단 공백 업무차질 우려

주요 인사 공석 장기화…전례없는 대행체제 이어져
도지사 이어 우기종 정무부지사 재선거 출마 저울질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2월 13일(화) 00:00


이낙연 전남지사의 국무총리 발탁으로 행정부지사 권한대행체제인 전남도가 주요 인사의 공석 사태가 잇따르면서 곳곳에서 전례없는 대행체제가 이어지고 있다.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새로운 도지사가 당선되기 전까지 대행체제가 지속돼 업무 차질이 우려된다.
12일 전남도에 따르면 양지문 전남개발공사는 전임 사장이 퇴임한 뒤 문금주 기획조정실장이 직무대행을 해왔지만 최근 행정안전부로 전출되면서 김정선 건설도시국장이 다시 대행을 맡게 됐다.
문 전 실장의 후임은 인사 검증 등의 절차를 거쳐 이달말께 임명될 전망이어서 주순선 정책기획관이 직무대리를 하게 됐다.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청장도 공모로 선정된 임용후보자가 산업자원부 검증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아 재공모가 추진되면서 공백이 장기화되고 있다.
지난해 10월24일 전임 청장이 여수시장 출마를 위해 사퇴한 광양경제청은 현재 강효석 행정개발본부장이 청장 직무를 대행하고 있다.
태양광 발전사업과 관련해 비리에 연루된 전남테크노파크 원장 역시 개인적 사정을 이유로 연가와 병가 등을 잇따라 내면서 지난해 9월 중순부터 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이 사실상 직무대행을 하고 있다.
전남테크노파크 이사회는 다음달초 원장에 대한 징계수위를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낙마할 경우 대행체제는 장기화될 전망이다.
지난달 말 임기가 만료된 전남 여성플라자 원장 역시 지방선거 때까지 전남도 여성가족정책관이 대행을 맡는다.
이와함께 우기종 정무부지사가 신안·무안·영암 박준영 국회의원의 당선 무효형 확정으로 재선거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어 도지사에 이어 정무부지사의 공백도 예상되고 있다.
우 부지사가 사퇴하면 전남도는 지사, 정무부지사, 기획조정실장, 행정부지사 등 이른바 ‘빅 4’ 가운데 지사 권한대행인 행정부지사만 남는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도지사가 없어 그렇지 않아도 조직에 힘이 빠져 있고 적극적인 행정이 부족한 상황인데, 도청 주요요직과 산하기관장 등 곳곳에서 대행체제가 잇따라 제대로 업무를 수행할지 우려가 된다”고 말했다.
/최호영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