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 음주 근절해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5월 30일(수) 00:00
산행 인구가 늘어나면서 산 정상에서 시원한 막걸리 한잔의 쾌감은 형언할 수 없는 행복이다. 상쾌한 바람과 탁 트인 풍경을 벗 삼아 지인들과 나누는 술 한잔도 산행이 주는 별미다.
그런데 앞으론 5만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자연공원법 시행령이 발효되면서 국립, 도립, 군립공원 등 자연공원 내에서의 모든 음주 행위가 법으로 금지된다.
탐방로는 물론이고 심지어 대피소에서도 술은 먹어서는 안 된다.
위반 시 1회는 5만원, 2회부터는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다만, 6개월간의 계도기간을 둔 뒤 9월부터 본격 단속에 들어간다고 한다.
우선은 산행문화를 되짚어보는 선에서 이 법의 취지를 따져봐야 한다. 산행음주로 인한 사고가 전체 산악사고의 약 5%수준으로 미약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음주산행이 주는 소란과 재해 시 치명상 우려 등을 감안한다면 건전한 산행문화 조성 또한 시급한 과제로서 산행음주 단속은 장기적으로 긍정적 조치로 보인다.
산행은 우리국민의 대표 취미다. 주말마다 우리산은 인파로 넘쳐난다. 심신의 건강을 위해 산을 찾는 만큼 과한 음주는 자제하는 게 좋다.
건강이 우선시되는 안전하고 즐거운 산행문화가 정착되도록 공감하고 동참했으면 좋겠다.
우리의 산행문화를 점검해보는 호기가 될 수 있길 바란다
/박영남(화순소방서 화순119안전센터)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