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야구장 첫 해외팀 전지훈련

일본 고치현 ‘파이팅 독스’ 방문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6월 12일(화) 00:00
목포야구장 개장 후 첫 해외원정팀인 일본 고치현 독립리그팀 파이팅 독스가 오는 14일부터 20일까지 목포에서 전지훈련을 실시한다.

파이팅 독스는 6박7일 일정으로 초·중 야구교실, 세한대학교 친선경기, 기아 3군 친선경기 등 다양한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4월 파이팅 독스 관계자는 전지훈련 후보지로 목포, 나주, 함평 등을 현지 답사하고 국제축구센터내 숙식시설, 체력단련실 등 우수한 스포츠 인프라와 인접한 목포야구장을 최종 훈련지로 결정했다.

파이팅 독스의 이번 방문은 2016년 자매결연한 전남도와의 교류 일환으로 목포시도 2002년부터 우호결연을 맺고 상호방문 등 돈독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시코쿠 아일랜드 리그 플러스에 속한 야구단으로 지난 2005년도 창단된 파이팅 독스는 10년 전부터 10명 이상의 한국 선수를 영입하는 등 국내선수 선발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