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민, 5·18 부정·폄훼 집회에도 의연한 대응

"혐오 표현·역사 부정 처벌법 제정 필요"

/최윤규 기자
2019년 05월 20일(월) 00:00

보수성향 단체가 5·18민주화운동 39주기 당일 광주 금남로에서 5·18 부정·폄훼 집회를 열었지만 광주시민들은 의연하게 대응했다.
19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부터 오후 4시30분까지 광주 동구 금남공원 일대에서 보수성향 단체(경찰 추산 참가자 1000여 명)가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집회 뒤 충장파출소와 광주천변을 따라 행진했다. 금남공원은 5·18 추모 행사와 범국민대회가 열린 금남로 1가와 500여m가량 떨어진 곳이다.
항쟁 중심지인 금남로에서 39년만에 처음(5월18일 당일) 열린 5·18 부정·폄훼 집회이기도 하다.

집회 참가자들은 적법·공정한 5·18유공자 선정을 부정했다. 현행법상 공개할 수 없는 유공자 명단과 공적 조서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행진 과정에 지역감정을 조장할 수 있는 발언을 일삼거나 시민들에게 욕설·비속어를 퍼붓기도 했다.

이를 지켜본 광주시민 대부분은 무관심으로 일관하는 등 담담하고 의연하게 대처했다.
"가짜 유공자들을 걸러내야 한다. 유공자 특혜로 광주 청년들이 피해받고 있다"는 등의 보수성향 단체의 주장과 욕설에 항의하는 모습만 몇 차례 나왔다.

지난 17일 5·18 발상지인 전남대학교 후문에서도 보수성향 단체의 집회가 열렸지만 광주시민들은 "터무니 없는 주장을 할 수 있는 것도 오월열사들의 희생으로 만들어진 것 아니겠느냐"며 동요하지 않았다.
한 시민은 "보수성향 단체가 5·18 역사 부정과 함께 희생자 아픔을 방치하고 상처를 덧냈지만, 광주시민들은 금남로에서 주먹밥을 나누는 등 오히려 차분하게 대응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도 "성숙한 시민 의식으로 무대응했던 점이 충돌이 없었던 원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혐오 표현과 역사 왜곡을 처벌키 위한 법적 근거 마련 필요성도 제기됐다.

이재의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공동저자는 "망언 의원들이 가짜 유공자 명단을 주장한 것처럼, 보수 성향 단체의 행위는 혐오 정치의 한 형태로 볼 수 있다. 지엽적인 것만 끄집어내 사실과 허위를 교묘하게 뒤섞어 선동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가 행정을 불신하고, 5·18에 대한 법적·국제적 평가를 모두 무시한 셈"이라며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역사를 부정하고 혐오 발언을 일삼는 것을 뿌리뽑아야 한다. 법적 근거를 마련해 반드시 규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광주경찰도 잇단 집회와 관련해 4000여 명의 경력을 투입, 비교적 유연한 대응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광주시민들은 5·18 관련 현안들(진상조사위 출범, 망언 징계, 왜곡 처벌법 처리 등)을 해결하지 않고 39주년 기념식장을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도 '자기 정치만 하지 말라'는 강한 분노를 전하기도 했다.
/최윤규 기자
이 기사는 호남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