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 원자로 열출력 급증에 지역민 충격"…발전소 폐쇄 촉구


“원인·의혹 해결 안돼 주민들 우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5월 23일(목) 00:00
영광 한빛원전 1호기에서 최근 발생한 원자로 수동정지 사건과 관련해 광주와 전남·북 시민단체와 주민들이 큰 우려감을 표시했다.
'영광핵발전소 안전성 확보를 위한 공동행동'과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행동', '탈핵에너지 전환 전북연대', 핵 없는 세상을 위한 고창군민 행동, 영광핵발전소 안전성확보를 위한 원불교대책위 등은 22일 한빛원자력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빛 1호기 폐쇄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 10일 1호기에서 발생한 원자로 출력 급증 사건은 지역민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줬다"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사상 처음으로 특별사법경찰관을 투입하고 원전 사용정지 명령을 내렸지만 아직도 사건의 정확한 원인과 의혹은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감사원과 총리실 등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규제 활동 실패와 산업통상자원부의 관리·감독 실패 등을 철저하게 조사해 국민을 안전하게 보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 10일 사건 발생 당시 한빛 1호기는 체르노빌 핵사고에 비견될 만큼 심각한 상황이었지만 원자로를 즉시 정지하지 않고 12시간 더 가동했다"며 "더욱이 면허도 없는 직원이 제어봉을 조작했다는 점에서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원자로 열출력이 제한기준인 5%를 넘어 18%까지 급증하는 등 심각한 상황이 발생했는데도 10일이 지난 뒤에야 사용정지와 특별조사를 시행했다"며 "이는 한수원의 원전 운영 능력에 대한 전반적인 문제점을 드러낸 사건"이라고" 질타했다.
이들 단체는 또 "한빛 1호기는 격납건물 철판과 콘크리트 격납건물에서 구멍이 발견되고 지난 1·3월에는 화재가 발생해 지역주민과 국민들을 불안에 떨게 만들고 있다"며 "잦은 고장과 사고로 안전성이 의심되는 원전을 폐쇄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어 "그간 한수원은 각종 비리 사건과 원전 안전문화 미비로 수많은 지적을 받아왔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근본적인 문제 해결 방안은 나오지 않고 사건·사고만 늘어나는 것이 지금의 현실"이라며 "이번 사건의 진상을 낱낱이 밝히는 것은 물론 매번 사건·사고가 일어날 때마다 제기되는 운영·보고 지침과 정보공개 방안, 관리·감독 방안 등이 근본적으로 바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