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은 줄어드는데…" 광주 학교통폐합 수년째 난항


삼정초-율곡초, 중앙초-서석초, 천곡중-첨단중 '없던 일'
상무중-치평중 통합, "안내문도 없이" 학부모-학생 반발
교육청 "교육력 향상, SOC 확충, 지역발전 등 시너지 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5월 30일(목) 00:00
광주시교육청이 초·중·고 학생수 20만명 붕괴와 특수학교 설립 추진 등을 계기로 일부 학교 통폐합에 나섰으나, 학부모와 학생 반발 등으로 백지화되는 등 수년째 난항을 겪고 있다.
교육 당국은 그러나, 통합 추진 시 교육력 향상과 지역 발전 등 시너지 효과가 크다는 입장이어서 학교 구성원이나 지역사회와의 갈등 해소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29일 광주시 교육청에 따르면 시 교육청은 교육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87년 이후 처음으로 광주지역 취학학생수(특수학교 포함)가 20만명 이하로 내려가자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며 학교 통폐합 카드를 꺼내들었다.
학생수 감소→학급수 감축 →교원수 감소 →정부 지원금 감소 →교육의 질 하락이라는 전통적인 악순환 구조가 되풀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긴급처방이었다.
공립 특수학교 설립 문제와 맞물려 '총량제'를 꺼내든 교육부의 당시 가이드라인도 통폐합 추진에 영향을 미쳤다.
고민 끝에 도출된 통폐합 대상은 크게 4곳으로, 도심 공동화로 초미니 학교로 전락한 중앙초와 서석초, 학생수 불균형이 극에 달한 삼정초와 율곡초, '여고 불모지' 광산의 구조적인 문제를 완화하기 위한 천곡중과 첨단중 통합 등이 애초 실험대상에 올랐다.
여기에 특수학교 설립과 연동된 학교 재구조화 차원에서 상무중과 치평중 통합이 추진되고 있다.
그러나 4개 선도모델 모두 학부모와 학생, 동문회 등 구성원들의 반발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한 채 대부분 '없던 일'이 됐다.
인구 유인책 마련과 함께 학구 조정이나 통폐합 등을 통한 학교 구조조정이 검토돼야 할 때라는데 공감하면서도 통폐합이 가져올 후유증과 동문회 반발 등으로 4곳 중 상무중과 치평중 통합을 뺀 3곳은 사실상 백지화됐다.
상무중과 치평중 역시 하나로 합친 뒤 400억원을 들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진로체험센터'와 함께 문화센터·공공도서관·공용주차장을 두루 갖춘 '복합문화센터'를 신축키로 하고 서구청과 협력 체계까지 갖췄지만, 학부모와 학생들의 반발이 만만찮다.
1㎞ 안에 금호중, 효광중도 자리하고 있어 통폐합 후 학생 배치에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공감대 형성에 애를 먹고 있다.
일부 학부모와 학생들은 "어떠한 사전 설명회와 안내문도 없이 수업중 학생들에게 프리젠테이션까지 해 혼란이 커지고 있다"며 "2년 전에도 통폐합을 추진하려다 무산되면서 학생들이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았었다"는 입장이다. 일부 학부모들은 "밀실 통폐합은 안된다"며 대책위원회까지 꾸릴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시교육청은 통폐합이 대부분 무산된데 이어 마지막 카드마저 반발에 부딪히자 당혹해 하면서도 당위성과 명분이 있는 만큼 내실있게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당초 4곳에서 3곳은 백지상태고, 상무중과 치평중은 사회적 논의기구를 만들어 학교선정과 추진방법, 일정 등을 협의하고 학부모 설명회와 공청회 등의 절차도 밟아나갈 예정"이라며 "적정규모 학교 육성과 교육력 향상, 정부의 생활SOC 확충 지원을 통한 지역사회 발전 관점에서 가장 적기라고 본다"고 말했다.
교육청은 상무중과 치평중 외에도 필요할 경우 통폐합을 다시 추진키로 하고, 교육부 등과 긴밀하게 협의해 통폐합 대상 학교를 다시 선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