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 침탈 당하지 않겠다" 광주서 울린 아베정권 규탄 함성


금남로서 ‘아베정권 경제보복 규탄’ 시민대회 열려
시민 1000여명 참여 “한일군사보호협정 페기하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8월 12일(월) 00:00
지난 10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등 시민 1000여명이 '경제침탈 아베규탄! 한일군사보호협정 폐기! 광주시민대회'를 열고 있다.
"더이상 침탈 당하지 않겠다.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을 중단하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당장 사죄하라"
일본의 경제침탈에 맞서 광주에서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울려퍼졌다.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는 10일 오후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과 강제징용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 이용섭 광주시장 등 10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경제침탈 아베규탄, 한일군사보호협정 폐기, 광주시민대회'가 열렸다.
시민대회 참석자들은 'NO 아베, 강제징용 사죄' '역사왜곡·경제보복 중단' 등의 구호를 외치며 일본 정부를 비난했다.
또 '한일군사보호협정 폐기'와 '토착왜구 청산' 등이 적힌 피켓을 높이들며 아베정권을 규탄했다.
시민대회 한 켠에는 6m 높이의 '평화의 소녀상' 설치돼 시민들의 함성을 들었다.
양금덕 할머니는 자유발언을 통해 "공부를 시켜준다는 말에 속아 일본에 갔는데 미쓰비시 공장에 끌려갔다"며 "배고픔과 고통을 견뎠고 해방 후에 고향에 왔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의 고통을 잊지 못하고 살아있는 증인들이 있는데 아베는 아직도 거짓말을 하고 있고 잘못을 뉘우치지 못하고 있다"며 "이제 국민들이 힘을 모아 아베의 버릇을 고쳐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갑제 광복회광주전남지부장은 "일제 강점기 광주와 전남지역민들은 의병의 이름으로 일어나 싸웠다"며 "이제는 광주와 전남 시도민들이 다시한번 의병이 돼 '친일 정권을 세우겠다'는 아베의 망상을 부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김후식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은 "아베의 속내는 경제침탈을 통해 일본 내 극우세력을 결집시켜 다시한번 한반도를 침략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며 "더이상 대한민국은 그 때의 대한민국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히려 우리는 잘못된 과거를 제대로 바로잡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며 "불행했던 과거를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일제 잔재를 청산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발언에 나선 한 고교생은 "일본 아베정권은 경제적으로 압박을 하면 한국이 무릎을 꿇을 것이다고 생각했을 것이다"며 "하지만 국민들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시작으로 똘똘 뭉쳤다"고 이야기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다시는 일본에게 지지 않을 것이다'는 마음으로 싸우겠다"며 "도쿄올림픽 보이콧 운동이 광주에서 시작돼 세계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일본의 만행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시민대회를 마친 참석자들은 '한일군사보호 협정 폐기, 역사왜곡 중단' 등의 문구가 새겨진 현수막을 펼쳐들고 행진을 벌였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