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 81.1p…"전월比 0.2p 상승"

정부 경기 부양책 영향, 신규 수주 등 물량 상황 일부 개선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2월 03일(화) 00:00

11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전월 대비 0.2포인트(p) 상승한 81.1을 기록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원장 이상호)은 11월 CBSI가 전월 대비 2.0p 상승한 81.1로 지수가 개선됐다고 2일 밝혔다.

지난 8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발표 영향으로 8월 수치로는 6년이래 최저치인 65.9를 기록한 CBSI는 9월과 10월에 각각 79.3·79.1을 기록해 70 후반에서 횡보세를 보였다. 하지만 11월에 2.0p 상승한 81.1을 기록해 5개월 만에 다시 80선을 회복했다.

11월 CBSI 지수 상승은 정부의 경기부양책 영향으로 신규 공사수주가 일부 증가했기 때문이다.

박철한 부연구위원은 "경기부양을 위해서 토목 공사 발주가 증가한 것이 지수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며 "종합 BSI(기업경기실사지수) 지수가 2p밖에 상승하지 않았고, 지수 자체도 장기 평균선보다 약간 높은 수준으로 침체 상황이 뚜렷하게 개선됐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12월 지수는 전월 대비 6.9p 상승한 88.0으로 전망된다.

박 부연구위원은 "통상 12월에는 공사 발주가 증가하는데 이러한 계절적인 영향이 전망 지수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기업들이 연말 기성금이 증가하고 공사대수금 상황도 일부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