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전남도청 ‘총탄 흔적 찾기’ 본격화


옛 도청 복원추진단 전문 기관에 용역, 국과수가 최종 검증
첨단과학기술 활용, 전남도경 건축자재에 시범 사격도 검토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6월 23일(화) 00:00
5·18민주화운동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에 대한 총탄 흔적 조사가 본격화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옛 전남도청 복원 추진단(이하 복원 추진단)은 연말까지 1980년 5·18 당시 옛 전남도청에 남겨진 총탄 흔적을 정밀 조사한다고 22일 밝혔다.
복원 추진단은 탄흔 조사 전문기관에 용역을 맡긴다. 조달청 입찰·계약을 거쳐 이달 안으로 사업자(대학 연구소와 업체 2곳 컨소시엄)가 선정될 예정이다.
용역 수행 기관은 복원 추진단과 계약을 맺고 이르면 이달 말부터 6개월 동안 총탄 흔적을 찾는다.
조사에는 3D스캔, 전자파·감마선 촬영 등 다양한 첨단 과학 기술이 활용된다.
첨단 기술로 옛 도청 내·외부 보수 과정에 훼손되거나 외관상 드러나지 않은 탄흔을 찾고, 복원 공사에 앞서 원형을 최대한 보존하겠다는 취지다.
옛 도청 본관·별관·회의실, 전남경찰청(전남도경찰국) 본관·민원실·상무관 등 6개관 내·외부에 대한 벽면 철근 계측도·외관 흔적도 등을 3차원 지도로 제작, 탄흔을 찾는다.
복원 추진단은 기존에 고증한 문건과 사진·영상 자료를 분석해 5곳(본관 전면 좌측면, 회의실, 서무과 등)을 집중 조사 장소로 제시한다.
또 옛 도청 벽면에 남아있는 것으로 보이는 '총기별 탄흔 표본'을 제공하고, 새로 조사된 탄흔 성분과 비교·분석할 예정이다.
특히 옛 전남경찰청 리모델링 공사 과정에 남은 건축 자재(벽돌 등)에 시범 사격을 벌인 뒤 탄흔 형성 과정을 분석·입증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5·18 당시 남겨진 탄흔 여부에 대한 최종 검증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맡는다.
복원 추진단 관계자는 "첨단 과학 기술을 이용, 옛 도청에 대한 훼손 없이 탄흔을 찾아내겠다. 체계적인 방법으로 5·18 탄흔 여부를 검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