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10곳 중 8곳, 코로나 피해..."경영 회복, 내년 3분기 이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6월 30일(화) 00:00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영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IBK기업은행 산하 IBK경제연구소는 5월 27일~6월 9일 종사자 수 300인 미만의 중소기업 1000곳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29일 밝혔다.

응답 기업의 82.0%가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상 피해를 입었다고 답했다. 피해유형은 매출감소(87.4%), 방역소독 비용증가(21.5%), 휴무로 인한 생산차질(14.6%) 등의 순이다.

교육 서비스업과 기타 개인서비스업은 모든 기업(100%)이 경영상 피해를 봤다고 답했다. 반면 전문·과학·기술 서비스업의 피해 응답은 절반 수준인 56.2%이었다.

코로나 피해 복구를 위한 정부의 긴급경영안정자금 수혜를 본 기업은 전체의 9.6%에 그쳤다. 기업은 해당자금을 인건비(82.3%), 임대료(25.0%) 등의 용도로 사용했다. 조사기업의 31.5%는 추가 자금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코로나 사태 이전으로의 경영회복 시기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32.8%가 2021년 3분기 이후를 예상했다. 위기 극복을 위해 비용관리 강화(52.3%), 조직운영 효율화(33.5%)등의 경영전략을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