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산하 공공도서관 22곳 전면 휴관

전남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따른 긴급 대책
장석웅 교육감 “코로나19 예방 학생밀집도 최소화” 당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7월 08일(수) 00:00

전남도교육청이 최근 광주 지역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전라남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산하 공공도서관 22곳을 전면 휴관키로 하는 등 긴급 대책을 추진한다.

전남도교육청은 6일 오전 5층 상황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갖고 전날 있었던 전남도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도교육청은 전남으로의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대책으로 도내 22개 공공도서관(교육문화회관, 평생교육관 포함)의 운영을 7월6일부터 20일까지 2주간 전면 휴관키로 결정했다. 공공도서관의 경우 학생 및 일반인 등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공간으로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더 높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도교육청은 이 기간 공공도서관의 열림실과 자료실 등 모든 시설 이용을 전면 제한하고, 평생학습강좌와 독서문화프로그램 운영도 전면 중단한다. 다만, 비대면 도서대출 서비스는 그대로 유지한다. 또,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휴관 기간 연장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상대적으로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도내 전체 학원과 교습소에 대해 7월6일부터 2주일 간 휴원할 것을 강력 권고하는 한편, 방역과 학생생활지도를 위한 합동점검(7월6일~17일)을 강화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또, 등교수업이 진행 중인 각급 학교의 학생 밀집도 최소화를 위해 과대학교의 원격수업 병행을 적극 권장하기로 했다. 전교생 900명 이상인 초등학교와 700명 이상인 중·고등학교에 대해 원격수업을 병행하도록 하고, 학교 여건에 따라 밀집도 최소화를 강구토록 했다.

이에 따라, 6일 현재 도내 초등학교 428교 가운데 격일 또는 격주제로 등교수업과 원격수업을 병행하는 학교는 28교(900명 이상 20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학교의 경우 248교 중 50교(700명 이상 7교)가, 고등학교 144개 중에서 700명 이상이거나 학급당 밀집도 29명 초과, 기숙형 등을 고려해 7교가 격일 또는 격주로 원격수업을 병행하고 있다.

장석웅 교육감은 “학교 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는 학생 밀집도 최소화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원격수업 병행을 더 강력하게 권장한다”면서 “전남도의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집합행사 금지 방침도 실내 50인, 실내 100인 기준을 철저히 지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