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민간공항 이전 ‘공론화’로 결정한다

시민권익위 공식 안건 상정해 실행방안 마련
시민 숙의·여론조사 등 공론화에 무게 중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9월 11일(금) 00:00
광주 군공항 이전과 얽혀있는 민간공항 이전 문제가 결국 광주시민들의 숙의와 여론조사 등 공론화를 통해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 도시재생분과위원회는 10일 시청에서 회의를 갖고 '민간공항 이전 재검토' 시민 제안을 전원위원회 회의를 통해 실행방안을 결정하기로 했다.
분과위원회는 이날 민간공항은 군공항 이전과 함께 진행해야 할 사업으로 시민들의 뜻을 모은 숙의와 여론조사 등 공론화를 통해 실행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 입장을 모았다.
앞서 지난 2일 '바로소통 광주' 플랫폼에는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국제공항 이전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안됐다.
이 제안은 3일 만에 50명의 시민으로부터 '공감'을 얻어 공식 토론방에 상정됐으며, 토론방에서도 4일 만에 160여 명이 참여하는 등 관심을 받고 있다.
제안자는 “민간공항 이전 논의는 잠시 중단하고 군공항 이전사업에 집중해야 한다”며 “군공항 이전사업비가 5조7000억원으로 기부대 양여방식으로 추진 시 광주시 재정 운용에 큰 부담이 되므로 군공항 문제의 해법을 찾은 후 민간공항 이전문제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시는 시민과 행정의 양방향 소통을 원활히 하고 시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기 위해 지난해 3월 시 홈페이지에 바로소통 광주 플랫폼을 구축했다.
바로소통 광주는 제안→공감(50명)→토론(100명)→검토→실행방안→정책화 등 6단계의 절차를 거쳐 진행한다.
최영태 광주시 시민권익위원장은 “시민들의 높은 관심, 시민단체·시의회의 문제 제기와 군공항 이전사업의 답보상태를 고려할 때 사회적 합의 등 심도 있는 토론이 필요하다”며 “시민권익위원회 전원위원회에서 사회적 합의를 위해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방식과 절차 등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