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통산 3번째 시즌 10-10클럽…전 대회 공격포인트

올 시즌 모든 대회서 '16골 10도움' 역대급 활약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1월 27일(수) 00:00
손흥민과 조세 무리뉴 감독(오른쪽). (캡처=토트넘 홈페이지)

'손세이셔널' 손흥민(29·토트넘)이 시즌 10호 도움을 올리며 개인 통산 세 번째 시즌 '10-10 클럽'에 가입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의 애덤스 파크에서 치러진 위컴 원더러스(2부리그)와의 2020~2021시즌 FA컵 4라운드(32강)에서 4-1로 승리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손흥민은 후반 23분 교체 투입돼 2-1로 앞선 후반 42분 탕귀 은돔벨레의 추가골을 도왔다.

시즌 10호 도움을 추가한 손흥민은 이번 시즌 공격 포인트를 26개(16골 10도움)로 늘렸다.

또 올 시즌 출전한 모든 대회에서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손흥민은 EPL 18경기 12골 6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5경기 2골 1도움, 유로파리그 예선 2경기 1골 2도움, 카라바오컵(리그컵) 2경기 1골에 이어 FA컵에서 도움 1개를 추가했다.

올 시즌 공식전 10(골)-10(도움) 클럽에도 가입했다.


2017~2018시즌 18골 11도움으로 처음 10-10 달성에 성공한 손흥민은 2019~2020시즌(18골 12도움)에 이어 개인 통산 3번째로 골과 도움 모두 10개를 넘겼다.

총 41경기에서 개인 한 시즌 최다 공격 포인트(30개)를 달성한 지난 시즌보다 훨씬 빠른 페이스다.

손흥민은 2019~2020시즌 EPL에서 10-10클럽에 가입한 바 있다. 11골 10도움으로 정규리그에서만 10-10에 성공한 건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이었다.

한편 4년 만의 다시 만난 위컴을 꺾고 FA컵 16강에 오른 토트넘은 다음 달 11일 에버턴과 격돌한다.

토트넘은 1990~1991시즌 이후 30년 만에 FA컵 우승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이 대회에서 8차례 정상에 올랐다. 최다 우승팀은 북런던 라이벌인 아스널(14회)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